댓글1
원고료주기
본문듣기 등록 2019.10.22 07:51 수정 2019.10.22 07:51
때마다 정치자금을 이용해 신문사에 광고를 싣는 국회의원들이 있다. 대부분 신년 인사 혹은 해당 언론사의 창간 축하 명목으로, 본인 지역구 소재 언론사들을 대상으로 집행한다. 정치자금 지출 총액과 비교하면 큰 금액은 아니지만 사실상 정치자금을 이용한 '언론 관리'인 셈이다. 
 
<오마이뉴스> 분석 결과, 2018년 한 해 동안 '언론 광고비'로 정치자금을 집행한 20대 국회의원은 여야 통틀어 총 42명이었다. 지출 건수와 총액은 총 164건, 7860만5000원이었다.
 
더불어민주당이 지출 의원·집행 건수와 지출 총액 등에서 자유한국당을 앞질렀다. 언론 광고비로 정치자금을 지출한 민주당 의원 수는 총 24명. 이들은 총 75건에 걸쳐 3842만5000원을 언론 광고비로 썼다. 지출 의원 1명 당 평균 광고비는 약 160만 원 꼴이다.
 
한국당 의원 중 언론 광고비로 정치자금을 지출한 이는 총 12명이었다. 다만, 지출 의원 1명당 평균 광고비는 민주당보다 높았다. 이들은 총 69건에 걸쳐 3385만 원을 언론 광고비로 썼다. 지출 의원 1명 당 평균 광고비는 약 282만 원이었다.
 
그 외엔 정의당 2명(3건, 99만 원), 대안정치연대 2명(8건, 151만 원), 민중당 1명(8건, 303만 원), 무소속 1명(2건, 80만 원)이 언론 광고비로 정치자금을 지출했다.
 
광고비 가장 많이 쓴 의원은 김학용... 가장 많이 받은 지역은 울산 
 

김학용 의원은 2018년도 정치자금 지출내역 분석 결과, '안성뉴스24' '경인일보' '민안신문' '미디어우리' '미디어안성' 등 6개사에 광고선전비 명목으로 각 110만 원씩 총 660만 원을 지출했다. 사진은 2016년 '민안신문' 창간 26주년 기념행사 당시 축사하고 있는 모습. ⓒ 김학용의원홈페이지 갈무리


언론 광고비 지출 총액 TOP 3는 김학용 한국당 의원(경기 안성시), 박정 민주당 의원(경기 파주시을), 진선미 민주당 의원(서울 강동구갑)이다.
 
김학용 의원은 <안성뉴스24> <경인일보> <민안신문> <미디어우리> <미디어안성> 등 6개사에 광고선전비 명목으로 각 110만 원씩 총 660만 원을 지출했다. 박정 의원은 <파주타임즈> <파주시대> <파주저널> <파주일보> <파주인> 등에 각각 110만 원, <시민연합신문>에 55만 원 등 605만 원을 창간 축하 광고 명목으로 지출했다. 여성가족부 장관을 지낸 진선미 의원은 <여성신문>에 광고료로 100만 원을 지출했다. 그 외엔 <구민신문> <서울동부신문> <강동신문> <토요저널> 등 서울 강동·송파 지역 언론에 총 10건에 걸쳐 495만 원을 지출했다.
 
민주당 윤후덕(경기 파주시갑), 한국당 박인숙(서울 송파구갑)·홍문표(충남 홍성군예산군) 의원은 총 440만 원을 쓰면서 공동 4위를 기록했다. 그 뒤는 한국당 정갑윤(울산 중구, 410만 원)·박맹우(울산 남구을, 360만 원), 민주당 남인순(서울 송파구병, 358만 원)·심재권(서울 강동구을, 325만 원) 순이었다.
 
지역별로 보자면, 울산에 가장 많은 광고비가 쏠렸다. 울산 지역 언론사 6곳이 2018년 한 해 국회의원들로부터 총 1825만 원의 광고비를 받았다. 그 뒤는 경기 지역 13개 언론사(총 1810만 원), 서울 강동·송파 지역 언론사 6개사(총 1557만 원)였다. 
 
개별 언론사로 봤을 때는 <울산매일신문>이 총 10건, 550만 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다. 2위도 울산 일간지 <경상일보>였다. 2018년 한 해 총 8건, 450만 원을 받았다. 3위는 총 9건, 391만 원의 광고비를 따낸 서울 송파·강동 주간신문 <토요저널>이었다. 그 뒤는 <강서양천신문>과 서울 강동·송파 인터넷 일간지 <구민신문>, 그리고 <울산제일일보>가 총 330만 원의 광고비를 따내 공동 4위를 기록했다.
 
국회의원이 지역구 언론사 주최 유료 강연 듣는 이유는?
 
 

국회의원들의 종합일간지 구독현황을 살펴본 결과, '경향신문' '동아일보' '조선일보' '중앙일보' '한겨레'(가나다순)로 압축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 오마이뉴스

 
정치자금을 이용한 '언론사 챙기기'는 비단 광고비 지출뿐만이 아니다. 어떤 분야에 관해 한 해 동안 일어난 경과·사건·통계 등을 수록해 1년에 한 번씩 간행하는 '연감(年鑑)' 등을 언론사로부터 구입하거나, 언론사가 주최한 유료행사·강연 등에 참여하는 방식도 활용된다.

<오마이뉴스> 분석 결과, 20대 국회의원들이 2018년 한 해 동안 언론사 등의 연감을 구입하기 위해 지출한 정치자금 총액은 총 1629만 원(79건)이었다. 의원 수는 총 39명.

구체적으론 민주당에서는 총 16명의 의원들이 709만8000원(31건)을 연감 구입 명목으로 지출했다. 한국당에서는 총 14명의 의원들이 662만 원(33건)을, 바른미래당에서는 총 4명의 의원들이 128만4000원(8건)을 지출했다. 그 뒤는 민주평화당 의원 3명(5건, 97만 원), 무소속 의원 2명(2건, 31만8000원) 순이다.
 
'2018 보도사진 연감' 등을 총 218만4000원을 판매한 한국사진기자협회를 제외하면 <연합뉴스>의 '실적'이 가장 좋았다. <연합뉴스>는 '2017·2018 연합보도연감' 등을 판매해 총 202만 원(8건)을 받았다. 그 뒤는 <경기일보>(8건, 158만4000원), <전북일보>(9건, 108만 원), <경인일보>(5건, 100만 원) 순이었다.
   
언론사 주최 강연 및 행사 참여비용은 통상 '정책 교육 목적'으로 이해되지만, 그 지출 대상을 따져보면 차기 선거를 염두에 둔 지출로도 해석할 수 있다. 해당 강좌들이 흔히 지역 오피니언 리더 등과 교류할 수 있는 장(場)으로 활용되거나 주된 홍보 창구가 되기 때문이다.
 
<오마이뉴스> 분석 결과, 20대 국회의원 중 2018년 한 해 언론사 주최 강연 및 행사 참여비로 정치자금을 지출한 의원 수는 총 6명으로 그 총액은 2166만 원이었다.
 
이중 가장 많은 정치자금을 지출한 의원은 강효상 한국당 의원(비례대표)이었다. 그는 대구 지역 일간지인 <매일신문>의 '매일 탑 리더스 아카데미' 수강료(396만 원), <영남일보>의 'CEO 아카데미' 수강료(350만 원) 명목으로 총 746만 원을 지출했다. 강 의원이 현재 대구 달서구병 당협위원장을 맡아 내년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점을 감안하면, 그 정치적 목적이 뚜렷한 셈이다.
 
참고로 '매일 탑 리더스 아카데미'와 'CEO 아카데미' 모두 1년 과정으로 회원 간 교류 및 홍보 등을 장점으로 부각시키면서 매년 회원을 모집한다. 특히 <매일신문>은 지난 2018년 6월 25일 "매일신문의 매일 탑 리더스 아카데미가 지역 최고 '정치 요람'으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장 1명, 기초단체장 9명, 광역·기초의원 9명 등 총 19명의 회원들이 당선자 명부에 이름을 올렸다"라는 내용의 기사를 낸 적도 있다.

강 의원의 뒤를 이은 의원들도 지역 소재 언론사 주최 강연을 수강했다. 조승래 민주당 의원(대전 유성구갑)은 <대전일보>의 '지성과 공감' 수강료로 총 390만 원을, 손금주 무소속 의원(전남 나주시화순군)은 <광남일보>의 '글로벌리더 최고지도자 아카데미' 수강료로 330만 원을 사용했다.
 
한국당 나경원 의원(서울 동작을)과 김용태 의원(서울 양천을)은 지난해 <조선일보> 주최로 열린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에 참석, 각각 250만 원을 지출했다. 이 '아시안리더십콘퍼런스'는 세계의 정치 지도자·기업인·석학들을 초청해 주요 세계 이슈들의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국제회의다. 지난해엔 딕 체니 전 미국 부통령과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독일 총리, 윌리엄 페리 전 미 국방장관 등이 주요 연사로 참여했다.
 
국회의원은 어떤 신문 구독할까?... 민주당은 경·한·중 - 한국당은 조·동·중 선호

 
 
         
한편, 국회의원의 '언론사 챙기기'와 별도로 '언론 선호도'를 알 수 있는 지출 항목도 있다. 바로 신문 구독(인터넷신문 포함)이다. <오마이뉴스> 분석 결과, 20대 국회의원들은 신문 구독비용으로 약 4억1069만 원을 썼다.
 
다만, 이들이 구독한 신문을 정확히 특정하긴 어려웠다. 정치자금 지출 대상 및 목적 등이 각각 다르게 표기돼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지역구 사무실·국회 사무실의 중복 구독은 1부로 계산하고 '<○○일보> 외 △부'로 구독 신문을 특정할 수 없는 경우엔 <○○일보> 1부만 계산했다. 그 외 신문명을 밝히지 않아 특정할 수 없는 경우는 계산에서 제외했다.
 
이에 따르면, 20대 국회의원들이 2018년 한 해 가장 많이 구독한 신문은 <조선일보>(151부)였다. 그 뒤는 <중앙일보>(147부), <한겨레>(130부), <동아일보>(129부), <경향신문>(128부), <문화일보>(93부), <내일신문>(90부) 순이었다.
 
정당별로 기준을 잡았을 때는 순위에 변동이 있었다. 민주당 의원들이 가장 많이 구독한 신문은 <경향신문>(78부)이었다. 그 뒤는 <한겨레>(77부), <중앙일보>(59부), <내일신문>(48부), <조선일보>(46부), <동아일보>(41부) 순이었다.

반면, 한국당 의원들이 가장 많이 구독한 신문은 <조선일보>(79부)였다. 그 뒤는 <동아일보>(66부), <중앙일보>(63부), <문화일보>(53부) 순이었다. 앞서 민주당 의원들이 많이 구독했던 <경향신문>과 <한겨레>는 각각 29부, 27부로 집계됐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