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1
원고료로 응원하기
본문듣기 등록 2020.06.19 18:18 수정 2020.06.19 18:18
 

샤토 마고(Chateau Margaux) 2003 ⓒ 고정미

 
그날도 마시고 모셔놓은 와인 빈 병을 이것저것 꺼내어 보던 중이었다. 샤토 마고(Château Margaux) 2003 빈티지 빈 병을 꺼내서 흐뭇하게 바라보던 중이었는데, 예전에는 무심코 놓쳤던 특이사항을 발견했다. 병 뒷면에 라벨이 없는 것 아닌가. 그동안 마셨던 와인들은 대체로 전면과 후면에 모두 라벨이 붙어 있었다. 혹시나 해서 보관 중인 다른 와인 병들을 확인해 보았다.

왼쪽부터 샤토 오 브리옹(Château Haut-Brion) 2007, 샤토 마고(Château Margaux) 2003, 샤토 라피트 로칠드(Château Lafite Rothschild) 2006, 샤토 무통 로칠드(Château Mouton Rothschild) 2005, 샤토 슈발 블랑(Château Cheval Blanc) 2008이다. 비슷한 가격대의 와인들인데 보다시피 샤토 마고 2003만 후면 라벨이 없다(오른쪽 끝의 샤토 슈발 블랑 2008은 후면 라벨이 검은색이라 사진에서 눈에 잘 안 띈다).
 
불안감이 엄습했다. 당장 포털 사이트에서 샤토 마고 와인 병 사진을 검색했는데, 이런 젠장! 검색에 나온 2009, 2012 빈티지 사진에는 검은색 후면 라벨이 있다. 이거 혹시 위조 와인 아닐까?
 

후면 라벨 비교 사진 위쪽은 와인 병의 앞면, 아래쪽은 뒷면을 촬영한 사진이다. ⓒ 임승수

   
게다가 공교롭게도 사진 속의 샤토 오 브리옹, 샤토 라피트 로칠드, 샤토 무통 로칠드, 샤토 슈발 블랑은 롯데칠성음료(주), 신동와인 등의 국내 수입사가 프랑스의 해당 와이너리에서 직접 수입했다. 하지만 샤토 마고 2003은 내가 네덜란드 와인 매장에서 해외직구로 구입한 와인이다. 와인을 구입한 네덜란드 매장은 전혀 문제가 없는 곳이며, 2015년 12월에 마셨던 샤토 마고 2003의 풍미는 정말 충격적일 정도로 끝내줬는데, 설마 위조 와인일까?

전면 라벨을 자세히 들여다보고 코르크에 인쇄된 문양도 살펴보고, 와인 병 구석구석을 뜯어보아도 딱히 의심가는 구석은 없었다. 다만 문제는 후면 라벨이 없다는 점이었다.
 
이게 얼마짜리 와인인데! 답답한 심정에 해당 와인을 구입했던 네덜란드 와인 매장과 샤토 마고 와이너리에 후면 라벨이 없는 것에 대한 문의 메일을 보냈다.
 
위조 와인으로 미국 와인 업계를 뒤흔든 인도네시아인 루디 쿠르니아완

사실 위조 와인 문제는 다큐멘터리가 제작될 정도로 상당히 진지한 사안이다. 2016년에 공개된 다큐멘터리 <신 포도>(Sour Grapes)는 위조 와인으로 미국 와인 업계를 발칵 뒤집은 인도네시아인 루디 쿠르니아완(Rudy Kurniawan)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넷플릭스에서 볼 수 있다).
 

루디 쿠르니아완 위조 와인으로 미국 와인 업계를 발칵 뒤집은 인도네시아인 루디 쿠르니아완. ⓒ Dogwoof, 넷플릭스 화면 캡처

   
1990년대에 닷컴 붐이 일면서 부유한 수집가들 사이에서 와인 경매에 참여하는 문화가 발달했다. 와인이 상당히 훌륭한 투자상품이라는 인식이 퍼진 것이다. 당시 와인 경매장에서 단연 주목을 받던 이는 루디 쿠르니아완이었다.

한 달에 100만 달러씩 와인 구매에 쓰는 재력에 놀라운 미각과 풍부한 지식을 가진 이 젊은 남자는 단번에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다. 중국 전체 하이네켄 판매 독점권을 루디 가족이 소유하고 있다는 소문이 돌았지만, 누구도 루디 쿠르니아완이 어떤 사람인지 정확히 알지는 못했다.

루디와 와인 모임을 함께 했던 영화 감독 제프리 레비(Jefery Levy)는 다큐멘터리에서 다음과 같이 회상한다.

"지식의 폭이 놀라울 정도였어요. 제게 거의 모든 것을 가르칠 정도였으니까요. 추종자가 생길 정도였고 루디를 모르는 사람이 없었어요. 루디의 신화가 만들어진 이유 중 하나는 그가 탁월한 미각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에요. 제가 만나 본 사람 중 미각이 가장 뛰어났어요. 캘리포니아에서 프랑스까지 어떤 종류의 와인도 루디는 믿기 어려울 정도로 정확하게 맞혔으니까요."

루디는 특히 프랑스 부르고뉴의 대표 와인 로마네 콩티를 매우 좋아해서 닥터 콩티(Dr. Conti)로 불리기도 했다. 와인 경매에서 루디의 영향력은 대단해서, 그가 등장한 이후 희귀 와인이나 부르고뉴의 올드 빈티지 와인 가격이 급등할 정도였다. 루디는 2006년에 와인 경매에 자신이 수집한 와인 일부를 2회에 걸쳐 3540만 달러에 판매해 와인 경매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하지만 승승장구도 여기까지. 슬슬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한다. 루디의 와인을 사들인 억만장자 수집가 빌 코크(Bill Koch)가 의구심을 가지기 시작한 것이다. 빌 코크는 토머스 제퍼슨이 소유했다는 와인 4병(모두 위조 와인)을 거액에 구입한 수집가로도 유명한데, 위조 와인에 분노가 치밀어 와인 저장고에 있는 4만3000병 중에서 위조품을 색출하기 시작했다. 결과는 심각했다. 명백하게 위조로 판명 난 것만도 400병이 넘었으며 해당 와인의 구매가가 400만 달러에 이를 정도였다.
 
특히 희귀 와인 위조가 두드러졌다. 예컨대 빌 코크는 페트뤼스(Pétrus) 1921 빈티지 매그넘(1.5리터)을 2만5000달러에 구입했는데, 알고 보니 그해에는 페트뤼스 매그넘 사이즈가 출시되지 않았다. 1858년산 와인에서는 한참 뒤에야 생산된 접착제 성분이 검출되었다.

빌 코크는 경매에서 루디의 와인을 사들였는데 그중에도 의심할 여지가 없는 위조품들이 있었다. 부자가 한을 품으면 오뉴월에도 서리가 내린다고 했던가. 빌 코크는 개인 탐정을 통해 루디 쿠르니아완의 뒤를 캐기 시작했다.
 

빌 코크 억만장자 수집가 빌 코크가 자신의 와인 저장고에서 그 유명한 토머스 제퍼슨 위조 와인을 들고 있다. ⓒ Dogwoof, 넷플릭스 화면 캡처

   
그 와중에 또 다른 문제가 터졌다. 이번에는 더 심각했다. 2008년 4월 뉴욕의 와인 경매에서 루디가 도멘 퐁소(Domaine Ponsot)에서 만든 끌로 드 라 로쉬(Clos de la Roche) 와인과 끌로 생 드니(Clos Saint-Denis) 와인을 내놓았는데, 그게 문제가 된 것이다. 도멘 퐁소의 소유주였던 로랑 퐁소(Laurent Ponsot)는 다큐멘터리에서 다음과 같이 얘기한다.

"2008년 4월 뉴욕 경매 당시의 카탈로그예요. 이건 도멘 퐁소인데 사진을 보면 1929년산 끌로 드 라 로쉬라고 나와 있어요. 퐁소 라벨은 1934년부터 제작됐죠. 그러니 위조품이 이미 카탈로그에도 오른 거예요. 여기 있는 것도 모두 위조품이고요. 이런 포일도 사용한 적이 없어요. 니콜라에 와인을 판매한 적도 없죠. 라벨 외에 이런 모양을 입힌 적도 없어요. 모두 끌로 생 드니인데 45년, 49년, 66년, 71년산으로 표기됐지만 시판된 건 1982년이에요. 여기 평점 99점을 줬다는 전문가는 바로 경매인인 존 케이폰(John Kapon)이고요. 어떻게 5만 달러 7만 달러나 하는 와인에 이렇게 좋은 평점을 주게 됐을까요? 경매인은 20퍼센트 수수료를 챙기기 때문이에요. 이틀 후 비행기를 타고 (경매가 열리는) 뉴욕으로 건너갔어요."  

경매를 중지시킨 로랑 퐁소는 루디를 만나 와인을 어디서 샀는지 캐물었다. 위조 와인의 출처를 밝혀내고 싶었기 때문이었다. 루디는 자신이 와인을 너무 많이 구입하기 때문에 확인이 필요하다고 대답했다. 나중에 로랑은 루디로부터 이메일을 받았는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와인을 샀으며 판매자 이름은 팩 헨드라(Pak Hendra)라는 거였다.

그후 루디로부터 추가로 팩 헨드라의 연락처라며 전화번호 2개를 받았는데, 확인해 보니 한 번호는 라이언 에어라는 인도네시아 항공사 번호였고 다른 번호는 와인과는 무관한 인도네시아 상점의 번호였다. 게다가 '팩'은 인도네시아어로 '씨'라는 존칭이고 '헨드라'는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흔한 성이다. 루디는 '서울의 김씨에게 와인을 샀다'고 얘기를 한 셈이다.
 

2008년 뉴욕 와인 경매 카탈로그 도멘 퐁소(Domaine Ponsot)의 끌로 드 라 로쉬(Clos de la Roche) 1929 빈티지 위조 와인 사진 ⓒ Dogwoof, 넷플릭스 화면 캡처

   
결국 이 문제를 주시하던 FBI가 수사에 들어갔고 루디의 자택에서 돈다발처럼 묶여 있는 엄청난 수량의 위조 라벨, 코르크 추출 기구와 재밀봉 기구, 라벨이 부착되지 않은 빈 병, 라벨 분리 중인 병 등 다수의 와인 위조 증거품을 발견했다.

그중 흥미로운 물품은 반쯤 채워진 병에 손글씨를 쓴 것이었는데, 'M-45'와 그 제조법이 적혀 있었다. M-45는 세기의 와인으로 불리는 샤토 무통 로칠드 1945를 의미하는 표식이다. 여러 와인을 섞어 자신이 마신 샤토 무통 로칠드 1945의 맛을 비슷하게 재현하려 노력한 것이다. 실제 루디의 위조 와인은 라벨에 적힌 와인의 특징을 꽤 잘 살렸다고 한다.
 
참고로 루디의 외가 사람들, 구체적으로 어머니의 형제들은 인도네시아 역사상 최악의 금융사기범들이라고 한다. 그들이 훔친 액수는 7억8천만 달러에 달하며 그중 회수된 금액은 10퍼센트도 안 된다는데, 루디의 재력은 외가의 금융 범죄로부터 기인했을 거라는 추측이 지배적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루디는 항상 돈에 쪼들렸다고 한다. 신용카드 사용액이 1천6백만 달러에 달하고 대저택에 여러 대의 고급 차도 소유했으며, 유명 화가인 데미언 허스트나 앤디 워홀의 작품도 구입할 정도로 소비욕이 강했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한쪽에서 돈을 빌려 다른 쪽에 갚는 식으로 모자란 돈을 메꾸기 일쑤였고, 결국 자신의 뛰어난 재능을 살려 와인 위조에 손을 댄 것으로 보였다.
 
정황상 와인 위조에 루디 집안 전체가 연루되었을 거라는 의혹이 강했다. 실제 라벨에 사용된 종이의 일부는 인도네시아에서 왔으며, 루디는 2007년에 와인 판매로 얻은 1천7백만 달러의 수입을 홍콩과 인도네시아에 있는 형제들에게 송금하기도 했다. 하지만 증거가 불충분해 루디만 기소되었으며, 결국 위조 와인 판매로 2013년 12월 재판에서 징역 10년 형을 받고 복역 중이다. 향후 피해자들에게 2840만 달러를 지급해야 하는 신세로 전락했다.

후면 라벨이 없는 샤토 마고 2003, 이유는
 
그리고 보니 너무 루디 쿠르니아완 얘기만 한 것 같다. 정작 궁금한 것은 샤토 마고 2003의 위조 여부일 텐데 말이다. 며칠 뒤 와인 매장과 샤토 마고 와이너리에서 각각 답장이 왔다. 그중 샤토 마고의 대외협력 담당자 조한나 루베(Johana Loubet)의 답장 일부를 옮긴다.
 
'Actually, back labels appeared with the 2005 vintage of Château Margaux and Pavillon Rouge bottles as it was the vintage when we slightly changed the front label, making it lighter with writings which were put on a back label. So there were no back labels until 2005 which explains why your bottle only have a front label.'
 
요컨대 후면 라벨은 2005 빈티지부터 사용했으니 2003 빈티지에는 없는 것이 당연하다는 뜻이다. 오히려 2003 빈티지에 후면 라벨이 있다면 위조 와인인 셈이다. 휴! 다행이다. 의문이 풀렸구나.

그나저나 경매에서 판매된 루디의 위조 와인이 여전히 돌아다닌다고 하니, (이 글을 읽는 사람 중에는 없겠지만) 혹시나 희귀 와인이나 고가의 보르도 및 부르고뉴 와인을 구입한다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겠다.

날고 긴다는 전문가들도 루디한테 속아 와인을 경매에 붙인 것 아니겠나. 욕망은 언제 어디서나 사람의 눈을 흐리게 만든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 <차베스, 미국과 맞짱뜨다> <나는 행복한 불량품입니다> <세상을 바꾼 예술 작품들> <원숭이도 이해하는 공산당 선언> <원숭이도 이해하는 마르크스 철학> 등 몇 권의 책을 쓴 작가입니다.

오마이뉴스에서 인포그래픽 뉴스를 만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