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호원이 고생할 정도" 고민정 부대변인이 밝힌 문 대통령 소통 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