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시민은 기자다

남북 정상회담, 서울광장에서 함께 본다

회담 당일 광장에 대형 LED 스크린 설치해 TV중계

등록|2018.04.26 11:15 수정|2018.04.26 11:16

서울광장, 남북정상회담 성공기원 새단장13일 오후 서울 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이번달 27일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하며 한반도 모양의 꽃밭이 조성되어 있다. ⓒ 이희훈


서울시가 서울광장에 대형 LED 스크린을 설치해 남북 정상회담을 실시간 생중계하기로 했다.

남북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26일 오전 서울광장 동편(프레지던트호텔 인근)에 가로 5.5m 세로 2.5m의 대형 LED 스크린이 설치됐다. 서울시는 이 스크린을 통해 27일 판문점에서 진행되는 남북 정상회담을 시민들이 실시간으로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현재 서울광장 중심부에는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한반도 모양의 평화의 꽃밭이 조성돼 있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26일부터 29일까지 두 차례 남북 정상회담의 역사적 장면을 50여 점의 사진·문서로 소개하는 '남북정상회담 기록전'을 여는 등 서울광장에서 다양한 시민참여 프로그램을 마련하기로 했다.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메시지나 남북 정상에게 전하는 바람을 깃발에 적어 한반도 모양의 대형 보드판(2.6m x 2.4m)에 붙이는 '서울시민 소원쓰기 행사'와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장에 직접 갈 수는 없지만 판문점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어볼 수 있는 '포토존'도 이 기간 동안 계속된다. 정상회담 다음 날인 28일에는 시민 100명과 함께 하는 'DMZ 평화여행'도 예정돼 있다.

박원순 시장은 "전 세계의 관심 속에 열리는 남북 정상회담을 서울광장 대형 스크린으로 생중계해 서울시민과 함께 축하하고 한반도 평화에 대한 관심과 열기를 높여나가겠다"며 "이번 주말까지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다양한 시민 참여 프로그램을 통해 남북 정상회담의 의미를 생각하고 평화의 소중함을 느끼는 뜻 깊은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원문 기사 보기

주요기사

오마이뉴스를 다양한 채널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