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시민은 기자다

[모이] 동해 돌리네로 떠나는 특별한 여행

등록|2018.05.21 11:33 수정|2018.05.25 10:12

▲ ⓒ 조연섭


▲ ⓒ 조연섭


돌리네는 슬로베니아의 카르스트(karst) 지방에서 유래된 용식 지형의 기본형으로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학술어이다. 석회암 지대에서 주성분인 탄산칼슘이 물에 녹으면서 깔때기 모양으로 패인 웅덩이를 형성하는 현상이다.

▲ ⓒ 조연섭


우리나라에서는 충북 단양군 가곡면, 도덕산 서사면, 문경시 호계면과 같이 동해 도심속 천곡 천연동굴 뒷산 일대가 돌리네 지형을 가진 대표적인 장소다.

▲ ⓒ 조연섭


그중에서 동굴로 이미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으며 동굴의 생성과정을 잘 알 수 있는 강원도 동해시 천곡동 천곡 천연동굴 뒷산에 위치한 돌리네 지형을 동해시와 시설관리공단에서 야생화를 식재하고 포토존, 쉼터조성 등 목제 데크로 걷기길을 만들어 자연학습 생태 탐방로로 조성해 자발적인 걷기여행자들에게 널리 알려졌으며 특히 청소년 교육현장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 ⓒ 조연섭


자연학습체험공원 상부에 위치한 동해 천곡동굴 돌리네는 카르스트 지형과 동굴 생성과 원리를 알 수 있는 중요한 장소로 새로운 탐방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조성됐다.

서울서 방문한 이사랑이 걷기여행자는 지형과 위치적으로 가치가 있는 공간이라며 앞으로 미 로게임, 돌리네 8경 등을 도입해 신 관광의 키워드인 감성을 포함하는 차별화된 관광지로 자발적인 여행자들에게 사랑받는 장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동해시와 시설관리공단은 앞으로 함께 소통하며 상생하는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선택받는 길로 프로그램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원문 기사 보기

주요기사

오마이뉴스를 다양한 채널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