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시민은 기자다

박지성의 쓴소리 "한국 축구, 벽 허물어야"

[이말어때] 독일전 승리 후 미래에 대한 조언

등록|2018.06.28 09:08 수정|2018.06.28 09:08

▲ 이말어때 ⓒ 피클


한국 축구가 세계 최강이라는 독일 축구를 침몰시켰습니다. 27일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예선 F조 3차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한국이 2-0으로 승리했습니다. 이를 생중계한 방송사의 축구 해설위원들도 다양한 해설을 덧붙이며 한국 축구의 미래를 이야기했습니다.

SBS의 박지성 해설위원은 경기 종료 직후 배성재 캐스터가 "축구협회에 소속된 유소년 본부장인데도 지난 멕시코전에서 그라운드의 선수들보다는 그 뒤에 있던 시스템을 비판했던 박지성 해설위원"이라며 의견을 묻자 이렇게 답했습니다.

"우리나라 축구가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지금 이 틀을 깨지 못하고 갈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한다면 누구의 희생을 감수하면서라도 그 틀을 깨고 제대로 된 기반을 가지고 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앞으로는 보이지 않는, 우리가 앞으로 나가지 못하게 막고 있는 벽을 허물 필요가 있겠다"는 조언도 잊지 않았습니다.
원문 기사 보기

주요기사

오마이뉴스를 다양한 채널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