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시민은 기자다

[만평] 다닭다닭

폭염에 높은 사육밀도, 가축 339만 마리 폐사

등록|2018.08.05 12:52 수정|2018.08.05 12:52

▲ 다닭다닭 ⓒ 계대욱


원문 기사 보기

주요기사

오마이뉴스를 다양한 채널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