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시민은 기자다

경북도 인사팀장에 첫 여성공무원 발탁

윤희란 사무관 7대1 경쟁률 뚫고 발탁돼, 이철우 도지사의 인사혁신 의중 드러냈다는 평가

등록|2018.08.27 00:59 수정|2018.08.27 00:59

▲ 경상북도 신임 인사팀장에 발탁된 윤희란 사무관. ⓒ 조정훈


경상북도가 공모를 통해 신임 인사팀장에 첫 여성공무원을 전격 발탁했다.

경북도는 지난 24일 공모절차를 거쳐 신임 인사팀장에 윤희란(47·예산담당관실 공기업팀장) 사무관을 내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신임 윤 인사팀장은 관광진흥과와 자치행정과, 대변인실, 예산담당관실 등 주요 부서를 두루 거쳤고 특히 2012년에는 여성 최초로 MVP 공무원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번 인사팀장 직위 공모에는 총 7명이 신청해 앞서 실시한 인사과장 직위공모(3대1)와 과거 인사팀장 공모보다 높은 역대 최고의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민선 7기 출범 이후 인사혁신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윤 팀장의 발탁으로 민선 7기 출범 이후 인사혁신에 대한 이철우 도지사의 인사혁신에 대한 의중이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가 강조한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행복한 경북 만들기와 일하는 부서에 근무하는 스타인재를 발굴해 등용하는 첫 시험대이기 때문이다.

특히 윤 팀장의 발탁은 탁월한 업무추진력과 풍부한 실무경험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혁신의 바람을 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도는 향후 지속적으로 주요보직에 여성공무원을 과감히 발탁해 사기진작과 성취동기를 부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하반기 인사혁신 TF팀을 구성해 직원이 공감하는 객관적인 인사기준을 마련하고 2019년 상반기 정기인사에서부터 적용해 나갈 계획이다.
원문 기사 보기

주요기사

오마이뉴스를 다양한 채널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