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시민은 기자다

네이버 지도로 따릉이길 찾아봐요

서울시, 네이버랩스와 ‘교통약자·따릉이 길찾기 서비스’ 개발하기로

등록|2018.09.04 11:15 수정|2018.09.04 11:15

▲ 서울시가 4일 네이버랩스와 손잡고 ‘교통약자·따릉이 길찾기 서비스’를 개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자전거 도로 위치가 표시된 네이버 지도의 모습. ⓒ 오마이뉴스


서울시가 네이버 내 기술연구법인 네이버랩스와 손잡고 '교통약자·따릉이 길찾기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4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와 네이버랩스는 지난달 22일 서울시청에서 서울시 모빌리티 서비스 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네이버 지도 서비스에 대중교통 경로 안내와 별도로 '교통약자 맞춤형 길찾기 및 내비게이션' 기능을 추가하고, 자동차길 위주의 길 찾기 서비스에도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정보를 포함한다는 내용이다.

서울시가 지하철 역사 내 엘리베이터·에스컬레이터 등의 위치·저상버스, 버스혼잡도 등의 정보를 제공하면, 네이버랩스는 이를 활용해 지하철 실내지도를 구축하고 노약자나 장애인·영유아 동반자 등이 이용할 '교통약자 맞춤형 대중교통 길 찾기' 서비스를 개발한다.

네이버 지도에 따릉이 정보가 추가되면 단거리 이동 시 도보 또는 따릉이로 이동할 수 있는 경로, 중거리는 따릉이와 다른 수단을 통합한 경로를 검색할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시 전역 1290개 대여소에서 8000여 대의 따릉이를 운용하고 있다.

서울시 고홍석 도시교통본부장은 "인구고령화, 생활방식의 다각화 등으로 시민들의 이동수요 또한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공공 데이터와 민간의 기술력을 결합해 미래 서울시민의 다양한 이동수요를 골고루 만족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원문 기사 보기

주요기사

오마이뉴스를 다양한 채널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