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시민은 기자다

"북한 70주년 열병식, 김정은 참석했지만 ICBM 동원 안 해"

외신 보도... "김정은 연설도 없었다"

등록|2018.09.09 14:12 수정|2018.09.09 14:23
북한이 9일 정권 수립 70주년(9·9절)을 기념해 개최한 열병식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동원하지 않았다고 외신이 보도했다.

AFP통신은 현장에 있는 취재진을 인용해 "군대와 대포, 탱크가 평양 중심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앞을 지나갔다"라며 "가장 큰 미사일은 단거리 전장 장치였다"라고 전했다.

<교도통신>도 이날 열병식에 ICBM이 동원되지 않았다"라며 "김 위원장이 참석해 열병식에 참석했지만 연설은 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월에도 건군 70주년을 맞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병식을 개최하고 병력 1만2000여 명과 '화성-14'형·'화성-15'형 등 두 종류의 ICBM급 미사일을 등장 시킨 바 있다.

미국 CNN 방송은 "미국과 비핵화 협상을 벌이고 있는 북한이 정권 수립 7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수십 대의 전장 장치를 동원한 행진을 벌였다"라며 "하지만 2월 열병식과 달리 ICBM은 동원하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원문 기사 보기

주요기사

오마이뉴스를 다양한 채널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