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시민은 기자다

할매들의 아름다운 손맛은 쭉 이어진다

당진 백석올미영농조합법인, 한과와 약과 기탁

등록|2018.09.10 11:23 수정|2018.09.10 11:23
 

▲ 평균 연령 70이 넘은 할머니들이 주축이 돼 운영하고 있는 사회적기업인 ‘백석올미영농조합법인'이 매년 사랑의 손맛으로 어려운 이웃들의 마음을 따듯하게 만들고 있다.(사진 가운데 김근순 대표, 왼쪽 심병섭 부시장) ⓒ 당진시청



할머니의 손맛이 어려운 이웃들의 마음까지 따뜻하게 만들었다. 

당진시에 따르면 10일 오전 '백석올미영농조합법인'(대표 김금순, 이하 백석올미)이 지역 노인들과 장애인들을 위해 한과 50상자와 약과 50상자(시가 300만 원 상당)를 기탁했다.

추석을 앞두고 온정의 손실이 이어지는 것이야 쉽게 볼 수 있는 풍경이지만 이번 기탁은 그 의미가 조금 더 특별하다.

백석올미는 평균연령 70세가 넘는 할머니들이 주축이 돼 운영하는 기업으로 당진시 순성지역 특산물인 매실을 활용해 노인들의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고 있는 기업이다.

특히 사회공헌활동을 인정받아 지난 2015년 고용노동부로부터 사회적기업으로 인증을 받았으며 순이익의 2/3 이상을 사회적 목적 실현을 위해 사용하고 있다. 지난해부터는 기부금액을 늘려 2년째 수익금의 일부로 한과를 만들어 지역의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한과 100상자를 기부했는데, 올해는 제품개발에 성공한 약과 50상자도 포함해 300만 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했다.

김금순 대표는 "백석올미 한과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들게 감사 드린다"며 "앞으로도 발생하는 순이익을 지속적인 사회문제 해결과 취약계층을 위한 나눔 활동에 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령의 나이에도 뜨거운 열정과 도전으로 '할매들의 반란'으로 불리는 백석올미는 사회적기업 인증 전인 2014년 6차산업 우수사례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할 정도로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6차산업 우수 마을 공동체로도 알려져 있다.
원문 기사 보기

주요기사

오마이뉴스를 다양한 채널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