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시민은 기자다

타인이 나에게 관심 없다면? 나도 관심 끄면 그만

불공평한 인간관계를 만들지 않는 법

등록|2018.09.11 14:31 수정|2018.09.11 14:31
나는 사람들에게 굉장히 마음을 잘 여는 편이어서 낯을 가리지 않는다. 먼저 마음을 열어야 상대방도 마음을 연다고 생각하는 주의여서, 엄청난 비밀이 아닌 이상 거의 다 털어놓는다. 나의 역사와 현재, 미래까지 모두 다.
 
그런데 과연 그럴 필요가 있었을까 하는 생각이, 이제야 든다. 타인에게 마음을 열고 대하는 건 필요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내 모든 이야기와 속사정까지 말해야 하는 건 아닌데. 몇 십 년을 오픈 마인드로 살다가 번뜩 이런 생각을 하게 된 건, 뜬금없이 어떤 전화를 받고 난 이후부터였다.
 
나는 너를 모르는데, 너는 나를 알고 싶다고?
 

▲ 나는 그들을 모르는데, 그들은 나를 속속들이 알고 있다는 사실이 불쾌했다. ⓒ Pixabay


이름을 개명하고 2년쯤 지난 어느 날, 마케팅 전화를 받았다. 전화기 속의 여자가 묻는 말을 듣고 화들짝 놀랐다. 개명 전의 내 이름을 언급했기 때문이다. 놀란 이유는 단 한 가지, 개인정보 보유기간 때문이었다.
 
이벤트 경품을 받고 싶은 마음에 핸드폰 번호 등을 함부로 적어 제출한 탓도 있지만, 사실 기업에서 개인정보를 몇 년 동안이나 보유하고 있을 줄은 꿈에도 몰랐다. 몇 개월이 지나면 당연히 기업에서 알아서 폐기할 거라고 생각했었다.
 
개인정보 보호의 중요성을 느끼니, 일상에서 그와 관련된 것들만 보이기 시작했다. 주거래 은행만 이용하다 보니 다른 은행은 몇 년 동안 이용하지 않아서 해당 은행의 카드와 계좌를 모두 해지하려 한 적이 있다. 우선 전화로 카드부터 해지했다.
 
"이거 해지하고 난 후에도 제 개인정보는 완벽하게 삭제되는 거 맞죠?"
"아니요 고객님. 해지하셨어도 기본 5년 동안은 보유하고, 5년이 지나야 삭제합니다."

 
사실 그 은행은 고객정보를 과도하게 수집 보관해서 신문기사로까지 보도되었던 곳이었다.

"제가 이용할 뜻이 전혀 없어 해지한 거고 앞으로도 이용할 뜻이 없다는데, 왜 그런 고객의 개인정보를 5년이나 보유하고 있겠다는 거죠?"
"아..."


상담사의 목소리가 파르르 떨리더니 잠시 침묵이 흐른다. 이런 상황이 있을 때 대처하라고 만든 매뉴얼이 있는 모양인지 법조문을 읊조리기 시작한다. 법의 뜻을 잘 모르는 것 같은데 일단 법을 들이민다.
 
이것저것 물으면서도 이게 무슨 소용인가 싶었다. 그런 사항을 만들고 그렇게 하도록 만들어진 상황이 잘못된 거지, 말단 사원들이 무슨 죄인가. 그리고 내 개인정보를 이곳저곳에 활용하라고 제공한 건 나 자신이니까.
 
타인이 모두 내 마음 같지는 않다
 
나는 그들을 모르는데, 그들은 나를 속속들이 알고 있다는 사실이 불쾌했다. 그러다가 뜬금없이 어떤 사람이 생각났다. 나는 그녀를 잘 모르는데, 그녀는 나를 잘 안다. 친해지려고 개인적인 이야기를 과도하게 많이 했기 때문이다.
 
한 살 위 직장동료였다. 친해지기 위해 거의 모든 이야기를 했는데, 상대방은 그렇지 않다는 걸 깨달았다. 게다가 내가 마음을 열고 다가갔는데, 오히려 나를 싫어해서 뒤에서 험담을 하고 다녔다는 사실도 알았다. 누구를 탓할 것도 없었다. 불공평한 인간관계를 만든 건 나 자신이었다.
 
내가 기업들에게 개인정보를 아무 생각 없이 알려줬던 것처럼, 성향이 맞지 않아 나에게 관심 없는 타인에게 내 사생활을 있는 그대로 알려주는 잘못을 저질렀다. 나를 진심으로 아끼는 사람이라면 그 이야기를 토대로 마음을 나누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내 이야기를 가십거리로 여기며 여기저기 떠들고 다닐 뿐이라는 걸 몰랐던 것이다.
 
인간관계에서 판옵티콘을 만들지는 말자

'판옵티콘'이라는 교도소 건물이 있다. 교도소 중심에 위치한 감시자들은 외곽에 위치한 수용자들을 감시할 수 있다. 하지만 외곽에 있는 수용자들은 중심에 있는 감시자들을 전혀 볼 수 없다. 감시자들이 위치한 중심이 어둡게 만들어져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수용자들은 감시자들이 있는지조차 알 수 없다
 
인터넷에서 이벤트에 응모할 때, 사이트에 가입할 때 너무 많은 정보를 불필요하게 요구한다며 날을 세우는데, 정작 인터넷보다 훨씬 내 삶과 밀접한 타인에게는 내 모든 정보를 있는 그대로 노출했다. 그 사람이 나와 긍정적인 관계를 맺는 사람이라면 스스로 정보를 알려주어야 하겠지만, 반대의 경우라면 나를 감출 필요도 있었는데.
 
카카오톡의 수많은 친구들이 양질의 인간관계를 의미하는 건 아니다. 나는 알아야 했다. 나에 대해 관심 없는 타인이 나에 대해 자세히 알 권리가 없다는 걸. 그러니 우리, 인간관계에서 스스로 판옵티콘의 수용자가 되지는 말자. 나는 나를 소중히 여기는 사람들에게 사랑받을 권리가 있다.
원문 기사 보기

주요기사

오마이뉴스를 다양한 채널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