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시민은 기자다

민주당대전시당, 시구의회 의장단 업무추진비 공개 권고

조승래 위원장 "압도적지지 받은 민주당, 상상 이상의 도덕적 의무 있다"

등록|2018.09.11 15:13 수정|2018.09.11 15:13

▲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 민주당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위원장 조승래)이 자당 소속 대전지역 시‧구의회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들에게 업무추진비 사용내역 공개를 권고했다.
 
또한 대전시당은 시‧구의회에 윤리특별위원회를 상설화하고, 그 안에 시민 여론을 반영할 수 있는 '시민윤리자문위원회' 설치도 함께 주문했다.
 
대전시당 조승래 위원장은 11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문을 소속 모든 시‧구의원들에게 모두 발송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대전시당은 지난 6일 열린 제2차 운영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만장일치로 의결한 바 있다. 이는 최근 민주당 소속 기초의원이 연루된 '사건사고'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 조 위원장은 "대전 시민께서 민주당에 당에 압도적 승리를 안겨주신 만큼, 우리에겐 상상 이상의 법적 도덕적 책임과 의무가 있다"며 "업무추진비 사용내역 공개를 시작으로 지방의회의 투명한 운영을 위한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근 대전지역 기초의회에서는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불미스러운 일이 잇따라 발생해 민주당에 비난의 화살이 쏠렸다.
 
서구의회 김영미 의원은 상임위원장 업무추진비를 부당하게 사용한 의혹이 불거져, 상임위원장을 사퇴했고, 중구의회에서는 원구성 과정에서의 볼썽사나운 갈등과 등원거부, 술자리 추태 의혹 등으로 비판을 받아왔다.
원문 기사 보기

주요기사

오마이뉴스를 다양한 채널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