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시민은 기자다

칠갑산에 나타난 일본원숭이의 정체는?

휴양림 사육장에서 탈출... 포획에 어려움 겪어

등록|2018.09.12 08:15 수정|2018.09.12 09:12

▲ 지난달 25일 칠갑산 자연휴양림 우리를 탈출한 일본원숭이 ⓒ 칠갑산 자연휴앙림

 
충남 청양군 칠갑산에 난데없이 출몰한 원숭이로 인해 관계기관이 곤욕을 치르고 있다. 11일 칠갑산 자연휴양림과 청양소방서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칠갑산 자연휴양림에서 키우던 일본원숭이 수컷 한 마리가 우리를 탈출했다.

탈출 직후부터 자연휴양림 직원들과 소방대원들이 포획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16일째인 11일 현재도 별다른 성과는 없는 상태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난 10일 신경안정제를 쏴 원숭이를 맞추긴 했지만 칠갑산의 산세가 험하고 포획작업에 나설 수 있는 인원의 제한 등으로 인해 포획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원문 기사 보기

주요기사

오마이뉴스를 다양한 채널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