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시민은 기자다

경주시장 "기업이 떠나지 않고 성장하도록 지원해야"

외동공단연합회와 간담회... "좋은 일자리 만들기에도 노력하겠다"

등록|2018.09.12 16:29 수정|2018.09.12 16:29

▲ ⓒ 바른지역언론연대

 
"기업 유치도 중요하지만 지역에 있는 기업도 잘 되도록 지원해야 합니다. 기업이 성장하고 경주를 떠나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경제문화도시를 표방하고 있는 주낙영 경주시장이 지역 공단이 밀집된 외동읍을 찾아 기업의 어려움을 해결하려 노력하고 있다.

지난달 31일 외동읍사무소에서 외동지역 11개 기업체협의회로 구성된 외동공단연합회가 주관한 기업인 소통 간담회에 참석해 기업인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이번 간담회는 민선7기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경제시장을 표방하는 주낙영 시장에게 기업 현장의 소리를 전달하고자 외동공단연합회에서 적극 요청하여 마련됐다.

주 시장은 간담회에 앞서 "경기 불황과 여러 악재에도 고군분투하고 있는 지역 기업인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기업의 애로사항과 규제 개선사항을 적극 파악함으로써 기업 경쟁력을 높이고 기업하기 좋은 도시 여건 조성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날 간담회 주요 건의사항으로는 산업단지 개발과 개별 기업체의 지속적인 증가에 따라 교통난이 가중에 따른 원활한 물류수송을 위한 도로 인프라 확충과 공단 주변 환경 개선, 직원 출퇴근 시 안전사고 대비책에 관한 건의 내용이 다수를 차지했다.

이에 대해 주 시장은 "국토교통부, 국토관리청 등 관계기관에 지속적인 건의와 협조를 구하는 한편, 우리시에서 예산 확보가 가능한 부분은 적극 협력할 것"을 관계자에게 주문했다.

그러면서 "경주가 소멸지역으로 분류된 것은 근본적으로 일자리가 없어 젊은이들이 떠나기 때문이다. 30만 경제문화도시 건설을 목표로 좋은 일자리 만들기에 노력하겠다"면서 "기업 유치도 중요하지만 지역에 있는 기업도 잘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도 중요하다. 기업이 성장하고 경주를 떠나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주 시장은 외동공단연합회 소속 자동차부품 성형가공 공장을 찾아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근로자들을 격려하는 기업현장 소통행보를 이어갔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경주신문 (이필혁)에도 실렸습니다.
원문 기사 보기

주요기사

오마이뉴스를 다양한 채널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