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시민은 기자다

창원·고양·수원·용인, '인구 100만 특례시'로 뭉쳐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추진을 위한 공동대응기구' 구성 ... 창원선언문 발표

등록|2018.09.12 17:46 수정|2018.09.12 17:46
 

▲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열린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추진을 위한 공동대응기구’ 출범식. ⓒ 창원시청


인구 100만 대도시인 경남 창원시와 경기도 고양시, 수원시, 용인시가 '특례시'를 위해 뭉쳤다. 창원시를 비롯한 총 4개 대도시는 '인구 100만 특례시 공동기획단'을 출범시켰다.
 
12일 창원시청 시민홀에서는 허성무 창원시장을 비롯한 고양·수원·용인시, 시의회의장과 시의원, 시민대표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추진을 위한 공동대응기구' 출범식이 열렸다.
 
이날 특례시 출범식에서는 '특례시 공동대응기구 구성과 운영 회칙', '공동사업 추진계획' 등의 안건이 의결되었고, 특례시 법적지위와 광역시급 행·재정적 권한 확보라는 공동목표 실현 의지를 담은 '창원선언문'이 발표됐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중앙정부의 획일적 지방자치제도 아래에서는 도시성장력을 더 이상 담보할 수 없다"며 "특례시 추진 공동기획단의 출범은 대한민국 지방자치단체의 다양성 확보를 위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날 공식 출범한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특례시 추진 공동기획단'은 이재준 고양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허성무 창원시장이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공동기획단은 창원선언문을 통해 "인구 100만 광역급 대도시가 지역의 다양한 특색과 창의성을 기반으로 새로운 도시발전 동력을 발굴하고, 차별화된 지역 여건과 도시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발전 전략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도시규모에 걸맞는 강력한 지방분권정책을 바탕으로 한 혁신적인 지역자치 행정 모델 개발이 필수적이라는데 인식을 같이한다"고 했다.
 
또 공동기획단은 "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의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와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견인하기 위해'특례시 실현'은 반드시 쟁취해야 할 500만 고양‧수원‧용인․창원 시민들의 당연한 요구이자 권리이다"고 했다.
 
이어 "특례시 실현이 지방자치의 다양성의 시초가 되어 지방분권시대를 개척하는 마중물이 되고, 아울러 문재인 정부가 지향하는 지방분권국가 건설을 위한 주춧돌이 될 것임을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공동기획단은 "중앙정부와 국회를 비롯한 정치권에 대한 지속적인 설득과 입법지원활동, 총선 공약화 요구, 정책토론회 개최 등 다양한 방법을 동원하여 정치적 이슈화와 국민적 관심 제고에 최선을 다한다"고 했다.
 
이들은 "특례시 실현을 위한 시민 공감대 확산 노력과, 지역 정치권과 유관기관, 시민단체 등과의 연대 강화로 시민의 염원을 하나로 결집시키는 지역사회 활동에 적극 노력한다"고 했다.
 
특례시는 일반시와 달리 조직과 재정·인사·도시계획 등에 걸쳐 폭넓은 재량권과 특례가 인정되는 도시를 말한다.
 

▲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열린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추진을 위한 공동대응기구’ 출범식. ⓒ 창원시청

  

▲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열린 ‘인구 100만 대도시 특례시 추진을 위한 공동대응기구’ 출범식. ⓒ 창원시청

원문 기사 보기

주요기사

오마이뉴스를 다양한 채널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