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시민은 기자다

악역 기피자 최수종의 변신, 유이는 왜 그를 보며 울컥했나

[현장] KBS 주말드라마 신화... 이번에도 만들까? <하나뿐인 내편>

등록|2018.09.12 19:02 수정|2018.09.12 19:02

▲ KBS <하나뿐인 내편>의 배우 최수종 ⓒ KBS


'KBS 대하드라마의 왕' 배우 최수종이 이번에는 사연 많은 아버지 역할로 복귀한다. 

배우 최수종이 맡은 아버지 '강수일'은 아내의 수술비를 마련하려다 우발적으로 범죄를 저지르고 살인범이 된 이후 27년간 감옥살이를 한 끝에 출소해 성과 이름을 바꾼 인물. 친딸 김도란(유이 분)을 다른 사람에게 맡기고 친아버지가 누군지 모르기를 바라는 못난 아버지이기도 하다. 이런 강수일 역할은 기존에 최수종이 맡았던 왕이나 장군 역할이랑은 또 다른 역할이다.

12일 오후 서울 학동역 인근에서 열린 <하나뿐인 내편> 제작발표회에서 최수종은 "그동안 악역을 맡아달라는 섭외가 많이 왔지만 당위성이 주어지지 않는 나쁜 사람 역할은 선택하지 않았다. 한 우발적인 사건으로 인해 불행의 길로 접어든 아버지가 한 가정을 살린다는 시놉시스에 매력을 느껴 이 드라마를 선택하게 됐다"고 오랜만에 드라마로 복귀한 소감을 털어놓았다.
 

▲ 12일 오후 서울 학동역 인근 호텔에서 열린 KBS <하나뿐인 내편>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최수종이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 KBS

 
최수종은 "<하나뿐인 내편>이 '우리들의 이야기'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고 연기를 하는 나조차도 앞으로 전개가 어떻게 될지 궁금하다"고 했다.

최수종이 'KBS 공무원'? "영광"

<대조영> 등 KBS 대하드라마에서 왕 역할을 도맡아 'KBS 공무원'이라고도 불리는 최수종은 자신의 별명에 대해 "그런 소리를 듣는 게 영광이다. 배우들이 능동적으로 활동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선택을 당하는 입장이다"라고 말했다.

최수종은 배우들이 '선택을 당하기' 위해서 "자기 관리나 준비를 많이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대하드라마를 오래 해서 사극을 많이 했다고 생각하시는데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고 말하면서 웃기도 했다.
 

▲ KBS <하나뿐인 내편>의 배우 최수종과 유이 ⓒ KBS

 
아버지와 딸 역할로 만난 배우 유이에 대해 최수종은 "후배들이 선배가 있어서 편하다고 하지만 사실 나도 드라마 처음 시작할 때는 두렵고 떨린다. 내색하지 않고 중심을 잡으려 노력한다"면서 "하지만 유이씨하고 찍을 때 굉장히 편안하다"고 답했다.

유이는 배우 최수종을 가리키며 '아버지'라고 말했다. 유이는 "연속으로 주말드라마를 선택하는 것이 부담스러웠다.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된 이유는 '아버지'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내가 최수종 선배님을 만날 수 있는 기회가 지금이 아니면 있겠나. 아버지가 캐스팅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밝혔다. 유이는 "현장에서 언젠가 만난 적이 있지 않았을까 할 정도로 지금은 호흡이 잘 맞다. 장난을 치다가도 아버지의 눈빛을 보면서 가끔 울컥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 12일 오후 서울 학동역 인근 호텔에서 열린 KBS <하나뿐인 내편>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유이가 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 KBS

 

▲ KBS <하나뿐인 내편>의 배우 유이 ⓒ KBS

 
한편, 배우 최수종의 아내 배우 하희라씨는 이미 KBS 일일드라마 <차달래 부인의 사랑>에서 연기하고 있다. 우연하게 부부가 KBS 일일드라마와 주말드라마에서 각자 활약하게 된 셈이다. 배우 최수종은 "하희라씨가 일일드라마를 하고 내가 주말드라마를 하게 됐다. 주말 연속극에서 최고로 치는 드라마를 넘어선 드라마를 만들겠다는 생각으로 임하고 있다"고 각오를 다졌다.
원문 기사 보기

주요기사

오마이뉴스를 다양한 채널로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