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해ㆍ백태웅은 민주화 인사"

민주화운동보상심의위 "사노맹, 민주화 운동 일환"... 논란 예상

등록 2008.12.27 12:24수정 2008.12.27 12:24
0
원고료주기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이하 사노맹)에서 활동했다는 이유로 법원에서 유죄를 선고받았던 박노해(50.본명 박기평), 백태웅(45) 씨가 민주화 운동 인사로 인정받았다.

 

국무총리 산하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회복 보상심의위원회'(이하 민주화운동보상심의위)는 "최근(22일) 열린 제257차 회의에서 박씨와 백씨 등 4명을 민주화운동 인사로 인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앞서 박씨와 백씨는 1989∼1991년 사노맹에서 활동하다 법원에서 반국가단체 활동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은 점을 민주화 운동으로 인정해달라고 민주화운동보상심의위에 신청했다.

 

보상심의위의 한 관계자는 "결국 사노맹 활동을 민주화 운동 일환으로 본 것"이라며 "과거 민주화 활동을 했던 사람들의 명예를 회복시킨다는 법의 취지에 따른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보상심의위의 이런 결정은 사노맹을 '국가변란을 목적으로 구성된 반국가단체'라고 규정하고 회원들에 대해 유죄 판결을 내린 사법부의 결정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사노맹은 6·25 전쟁 이후 군사정권 종식, 민주주의정권 수립 등을 표방하며 발족한 단체로 사회주의 혁명, 노동자 봉기 등을 계획한 사실이 1990년 당시 국가안전기획부(전 국정원)에 적발됐다.

 

이 사건으로 사노맹 중앙위원을 지낸 박씨와 백씨는 반국가단체 활동 혐의로 기소돼 법원에서 각각 무기징역과 20년 형을 선고받고 수감생활을 하다 1998년 광복절 특사로 풀려난 바 있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08.12.27 12:24 ⓒ 2008 OhmyNews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당신이 몰랐던 여상규의 또다른 과거
  2. 2 '수다맨' 강성범 "서초동 촛불, 불이익 받을까 망설였지만..."
  3. 3 "외신도 조국에 관심... '르몽드' 도발적 제목 눈에 띄어"
  4. 4 "재활용 분류까지... 서초동 촛불 끝나고 정말 놀랐다"
  5. 5 "대한민국 언론에 나치 괴벨스 바이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