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에 꼭 보고싶은 주왕산 주산지

등록 2009.09.23 16:47수정 2009.09.23 16:47
0
원고료로 응원
처음으로 혼자 떠난 여행- 주왕산 주산지

이 가을에 다시 만나고 싶다.

외로움이 많았던 내가 2006년 8월 여름휴가 때 처음으로 혼자 여행을 떠났다.
처음이라는 건 항상 두렵고 설레이는 법이다. 삶의 변화가 필요한 순간이었다.
주왕산행 버스를 타기 위해 동서울터미널에 갔다. 4시30분 막차를 탔다.
하루 밤 민박을 하고 아침 7시 주왕산을 향해 출발~

아름다운 봉우리, 기암괴석을 만나다

a

주왕산 ⓒ 김동규


a

파란하늘 주왕산 ⓒ 김동규


a

주왕산 ⓒ 김동규


산책하듯 주왕산을 오르다 보면
아담한 폭포가 사람들을 시원하게 맞이한다

a

주왕산폭포 ⓒ 김동규


a

주왕산폭포 ⓒ 김동규


a

주왕산폭포 ⓒ 김동규


a

주왕산폭포 ⓒ 김동규


a

주왕산폭포 ⓒ 김동규


한참을 걷다보면 전기없는 내원동 마을을 만나게 된다.
폐교된 작은 분교 건물도 옛추억을 떠올리게 한다.

a

전기없는 마을 내원동 ⓒ 김동규


a

전기없는 마을 내원동 ⓒ 김동규


산정상은 넘는 건 의외로 싱겁고, 조용하다.
정상을 넘으면 반대편으로 깊고 조용한 계곡을 만나게 된다.
중간에 길을 잃고 당황하기도 했지만
가을단풍이 떨어진 절골을 상상하면 가슴이 뛴다.

a

주왕산 절골 ⓒ 김동규


a

주왕산 절골 ⓒ 김동규


a

주왕산 절골 ⓒ 김동규


절골을 빠져나온 옆으로 30분정도 걸으면
주산지가 나온다. 해설강사가 있어 친절하게 설명해준다.
새벽 물안개가 필때 가장 아름답다고 한다.
오후에 만난 주산지도 충분히 놀라웠다.

a

주산지 ⓒ 김동규


a

주산지 ⓒ 김동규


a

주산지 ⓒ 김동규


주산지를 보고 나서 동네길을 무작정 걸었다.
등뒤로 흘려내리는 땀이 시원했다.
한여름에도 꽃이 피는구나. 내가 모르지만 모두 자기의 이름을 가지고 있는......

주왕산 주산지 그리고 들꽃들을 만나고 싶다.
그럴 수 있을까?

a

꽃 ⓒ 김동규


a

꽃 ⓒ 김동규


a

꽃 ⓒ 김동규


a

꽃 ⓒ 김동규


a

꽃 ⓒ 김동규


a

꽃 ⓒ 김동규


a

꽃 ⓒ 김동규


a

꽃들 ⓒ 김동규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본인의 블로그 http://hytal082.tistory.com에 동시게재합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본인의 블로그 http://hytal082.tistory.com에 동시게재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영등포역 1번출구 초역세권 노동자마을카페 <카페봄봄>과 마포구 성산동 <동네,정미소>에서 주로 서식중입니다. 사회혁신 해봄 협동조합,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경제민주화네트워크에서 변화를 꿈꾸는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이 이렇게 반격할 줄은 몰랐을 거다
  2. 2 윤석열 총장은 우선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
  3. 3 상속세 폭탄? 이재용에게 오히려 기회다
  4. 4 '박근혜 7시간' 기자 뭐하나 했더니... 아베의 질투
  5. 5 [오마이포토] 류호정 의원 1인시위 바라보는 문재인 대통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