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말에는 관용과 은유가 없다

[563돌 한글날 단상4] 부끄러운 말에 낯부끄러운 줄 모르고 살아

등록 2009.10.11 15:32수정 2009.10.11 15:32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우리가 하는 말은 세 종류로 나눌 수 있는데, 유익한 말과 무익한 말, 그리고 해로운 말이다. 유익한 말은 '생명을 살리는 말'이며, 화평케 하는 말이고, 덕을 세우는 말이며, 축복하는 말이다. 또한 칭찬 하는 말이며, 웃음과 기쁨을 주는 말이다. 그리고 무익한 말은 흔히 '쓸데없는 말'이라고 하는 것인데, 해도 그만 하지 않아도 그만인 말들이다. 즉 무의미한 말이다. 그러나 유해한 말은 바로 '생명을 죽이는 말'이며, 분쟁을 일으키는 말이고, 화를 자초하는 말이며, 험담하는 말이다. 또한 나쁜 소문을 퍼뜨리는 말이며, 저주하는 말이다. 

 

요즘은 사람과 사람이 만나 말을 주고받는 데 3초를 기다리지 않는다. 너무 조급하다. 따질 것은 따져야겠지만 오가는 말에는 날 선 공박뿐이기 때문이다. 말에 관용과 은유가 없다. 나무둥치를 찍어대는 도끼의 말뿐이다. 용렬(庸劣)하고 천한 말과 남을 괴롭히는 말은 있지만 멋들어지고 도리에 맞는 말이나 잘 조복(調伏)하는 말, 때에 맞게 헤아려 결정한 말을 듣기는 어려워졌다. 안타깝게도 말에 고약한 냄새가 난다.

 

천한 말과 욕설, 남을 해롭게 하는 말은 고스란히 천박한 사람에게로 되돌아간다. 그렇기에 즉각적인 응수가 능사(能事)는 아니다. 욕설을 욕설로 되받아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만약 누군가 나를 욕했다고 해서 욕설로 되받아치면 욕설의 오감(五感)은 끝이 없다. 욕설과 거친 말은 발을 씻은 대야 속의 물과 같다. 누구든 그 물로 세수를 하거나 양치질을 하지는 않듯이 누구든 먼저 발을 씻은 대야 속의 그 물을 버려야 한다.

 

요즘 말에 관용과 은유가 없어

 

조심성 없이 아무렇게나 툭툭 내뱉는 말, 비아냥대며 남을 함부로 대하는 그 말 한 마디로 마음에 깊은 상처를 입는다. 때문에 다시는 주워 담거나 바로잡지 못하는 결과를 낳는다. 그만큼 우리는 부끄러운 말에 낯부끄러운 줄 모르고 산다. '부끄러운 말'(filthy language)이라 함은 음란한 말, 더러운 말, 천한 말, 어리석은 말, 추한 말, 욕하는 말, 남을 비하하는 말을 다 함유한다. 

 

중세기 작가 보카치오(1313-75)가 쓴 "데카메론"(Decameron)에는. 당시 사회를 풍자한 내용도 있지만, 거기에는 음란하고 외설적인 내용들도 많이 들어 있었다. 때문에 보카치오가 처음 그 책을 냈을 때는 아무도 그 책에 관심을 가지지 않았다. 그래서 보카치오는 '어떻게 하면 책이 잘 팔릴까?' 이런 저런 궁리를 하다가 한 가지 묘안을 내게 되었다. 그것은 바로 신부님들에게 그 책을 한 권씩 무료로 보내 주는 것이었다.

 

보카치오가 보내준 책을 읽은 신부님들은 외설적인 내용이 많은 '이런 책을 교인들이 읽어서는 안 되겠구나' 생각하기에 이르렀다. 그래서 미사 시간에 이렇게 말했다.

 

"여러분, 지금 시중에<데카메론>이란 책이 나와 있는데, 그 책은 너무 외설적인 내용들이 많은 음란한 책이니 절대로 사 보지 마십시오."

 

그런데 이상하게도 그 날 이후로 그 책이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왜냐하면 외설적이고 음란한 책이라고 '절대 읽지 말라'고 하니까, 교인들이 너도 나도 가서 사는 바람에 유명한 책이 되고 만 것이다.

 

다들 부끄러운 말에 낯부끄러운 줄 모르고 살아

 

죄악으로 물들어 있는 우리 인간의 마음에는 하지 말라는 것은 더 하고 싶고, 못된 것이라고 버려야 된다는 것은 더 갖고 싶어 한다. 외설적이고 음란한 말, 어리석고 천한 말들을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은 다 알고 있다. 그리고 그런 말들이 우리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도 잘 안다. 그런데도 사람들은 그런 이야기들을 너무나도 좋아한다. 

 

인간은 본성적으로 아름답고 선한 말보다는 부끄러운 말, 음란하고 더럽고 추한 말, 어리석고 천한 말을 더 좋아하게 되어 있다. 아니, 남을 닦달하고 폄하하며, 시기하고 질투하는 말에 혀가 더 가벼워진다. 겉으로는 아닌 것처럼 치장하고 감추어도 그 내면에는 그런 부끄러운 말들에 대한 동경이 숨겨져 있다. 다만 그 표현을 완곡하게 뱉어내는 차이가 존재할 뿐이다.

 

말에는 그 사람의 밑천이 드러난다. 누군가에게 욕하는 말, 추한 말들이 쏟아져 나올 때에 조용히 그 분위기를 바꾸어야 한다. 함께 욕하고, 함께 흉보고, 함께 저주하는 말을 해서는 스스로 낯빛이 좋아지지 않는다. 그렇기에 부끄러운 말은 우리 입 밖으로 드러내지도 말고, 우리 안에 머물러 있지도 못하게 해야 한다.

 

때문에 어리석은 몇 마디의 말보다는 침묵이 더 아름답다. 침묵은 더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움직인다. 그런데도 입은 날카로운 도끼와 같아서 그 몸을 스스로 깬다. 입으로 여러 가지 악한 말을 하면 도리어 그 도끼의 말로 그 몸을 스스로 해치고 만다. 말을 할 때가 있는가 하면 침묵을 지켜야 할 때도 있다. 적절한 침묵은 우레와 같다.

 

더 이상 해치는 말이나 거친 말, 남을 괴롭히는 말, 남으로 하여금 원한을 품게 하는 말, 저속하고 나쁜 말, 용렬하고 천한 말, 이런 말들은 다 버리고, 늘 정다운 말, 부드러운 말, 듣기를 원하는 말, 듣는 사람이 기뻐하는 말, 사람의 마음에 잘 받아들여지는 말, 멋지고 도리에 맞는 말들을 하며, 항상 시기에 맞는 말, 분명한 말, 진실한 말, 도리에 맞는 말, 잘 조복하는 말, 때에 따라 헤아려 결정한 말을 되찾아야겠다.

 

아트막한 산자락의 능선처럼 완만하게 유연하게 말하고 살 수 없을까.

2009.10.11 15:32 ⓒ 2009 OhmyNews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박종국기자는 2000년 <경남작가>로 작품활동을 시작하여 한국작가회의회원, 수필가, 칼럼니스트로, 수필집 <제 빛깔 제 모습으로>과 <하심>을 펴냈으며, 다음블로그 '박종국의 일상이야기'를 운영하고 있으며, 현재 김해 진영중앙초등학교 교감으로, 아이들과 함께하고 생활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굴·바지락·게에서 나온 '하얀 물체'... 인간도 위험
  2. 2 10살 초등학생 성폭행... 스포츠계에선 흔한 일이었다
  3. 3 11~15살 학생 수백 회 강간… 이런 일 가능했던 이유
  4. 4 가사도우미에게 재판서 진 고위공직자... 추악한 사건 전말
  5. 5 농구선수로 11년 살아온 제가 '최숙현의 절규'에 답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