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나게 놀던 아이, 밥 먹다가 '꾸벅꾸벅'

[사름벼리와 함께살기 4] 스물한 달짜리 아이가 보여준 모습

등록 2010.04.16 11:42수정 2010.04.16 14:49
0
원고료주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새벽 여섯 시가 조금 넘을 무렵부터 찡얼찡얼거리다가 깨어나는 아이는 둘레에 같이 놀아 주는 동무나 어른이 있으면 낮잠 잘 생각을 안 합니다. 두 눈이 벌거진 채로 졸음이 가득하면서도 졸음을 꾹 눌러참습니다. 달게 한두 시간쯤 잤다가 일어나서 다시 놀아도 될 텐데, 버티고 다시 버티며 또 버팁니다.

a

동네마실을 나와 골목집 토끼장을 한참 들여다보며 노는 아이. ⓒ 최종규


그제도 어제도 오늘도 새벽바람으로 일어나는 아이입니다. 어제는 봄골목 마실을 하고 사진틀 집을 알아보러 다니느라 일찍부터 집을 나섰습니다. 한 시간 반쯤 동네를 걷고 사진틀 집에 찾아가 동네 이웃을 만납니다. 아이는 토끼를 기르는 집 앞에서 토끼를 오래도록 들여다보고 만지며 떠날 줄을 모릅니다. 동네 책쉼터에 들러 한동안 다리쉼을 한 다음 집으로 돌아와 밥상을 차립니다. 아이는 배가 퍽 고팠는지 부지런히 젓가락을 놀립니다. 그런데 아이 젓가락질이 차츰 무디어집니다. 아이는 고개를 까딱까딱합니다. 뭐 하고 있느냐 싶더니 아이는 밥을 먹으면서 졸고 있습니다.

밥먹던 숟가락을 놓고 아이를 가만히 들여다봅니다. 아이는 이내 밥상머리에 고개를 푹 박습니다. 잠든 아이를 들어 입가와 손을 씻어 주는데 아이가 깨어나며 찡얼거립니다. 그래도 입과 손을 다 씻습니다. 아이는 잠을 안 자겠다며 억지로 눈을 부릅뜨고 젓가락을 다시 집습니다. 그렇지만 1분이 채 지나지 않아 다시 꾸벅꾸벅 졸고, 이제는 웬만큼 흔들어도 깨어나지 않습니다. 아이를 고이 품에 안아 방바닥에 눕힙니다. 기저귀를 채우고 이불을 덮습니다. 이때부터 아이는 두 시간 반 동안 아주 깊이 잠들어 줍니다.

a

제 손에 맞는 젓가락도 아닌 큰 젓가락을 쥐고 밥을 먹던 아이는 스르르 잠이 들었습니다. ⓒ 최종규


아이를 재우고 난 다음 기지개를 켜며 "자, 이제 아빠도 글을 좀 써 볼까?" 하고 중얼거리는데, 아빠도 졸음이 쏟아집니다. 모처럼 아이가 잠들어 준 이 고마운 때에 밀린 집일을 하든 글쓰기를 하든 책읽기를 하면 좋으련만, 아빠는 아이 뒤치닥거리에 두 손을 들고 아이 옆에서 새근새근 잠듭니다.

아이와 함께 살아온 지 스물한 달이 된 4월 15일 낮, 말로만 듣던 '신나게 놀아 고단한 아이는 밥을 먹다가 밥숟가락 입에 문 채로 잠이 들기도 한다'는 모습을 처음으로 지켜보았습니다.

a

입가와 얼굴이 온통 지저분하도록 밥을 먹던 아이는 씹다 말고 밥을 입에 가득 문 채 잠이 듭니다. ⓒ 최종규


a

씩씩하게 놀고 달게 자고 기운차게 다시 일어나서 신나게 노는 삶이 아이한테 가장 좋다고 느낍니다. ⓒ 최종규


a

아이 옆에 아빠가 나란히 누웠습니다. 잠들지 않고 책을 읽던 엄마가 사진을 찍었습니다. ⓒ 전은경


a

한창 젓가락질을 익히는 아이는 아빠보다 젓가락질 잡는 모양새가 좋습니다. ⓒ 최종규


a

잠에서 깨어난 아이는 언제나처럼 방바닥에 놀잇감을 온통 어질러 놓으며 춤을 추고 놉니다. ⓒ 최종규

덧붙이는 글 | - 글쓴이 누리집이 있습니다.
[우리 말과 헌책방 이야기] http://cafe.naver.com/hbooks
[인천 골목길 사진 찍기] http://cafe.naver.com/ingol

- 글쓴이는 다음과 같은 책을 써냈습니다.
<생각하는 글쓰기>(호미,2009)
<책 홀림길에서>(텍스트,2009)
<자전거와 함께 살기>(달팽이,2009)
<헌책방에서 보낸 1년>(그물코,2006)
<모든 책은 헌책이다>(그물코,2004)
<우리 말과 헌책방 (1)∼(8)>(그물코,2007∼2009)


덧붙이는 글 - 글쓴이 누리집이 있습니다.
[우리 말과 헌책방 이야기] http://cafe.naver.com/hbooks
[인천 골목길 사진 찍기] http://cafe.naver.com/ingol

- 글쓴이는 다음과 같은 책을 써냈습니다.
<생각하는 글쓰기>(호미,2009)
<책 홀림길에서>(텍스트,2009)
<자전거와 함께 살기>(달팽이,2009)
<헌책방에서 보낸 1년>(그물코,2006)
<모든 책은 헌책이다>(그물코,2004)
<우리 말과 헌책방 (1)∼(8)>(그물코,2007∼2009)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한국말사전을 새로 쓴다.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를 꾸린다. 《우리말 꾸러미 사전》《우리말 글쓰기 사전》《이오덕 마음 읽기》《우리말 동시 사전》《겹말 꾸러미 사전》《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비슷한말 꾸러미 사전》《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숲에서 살려낸 우리말》《읽는 우리말 사전 1, 2, 3》을 썼다.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윤석열 충돌? 검사장급 여섯 자리가 뭐기에
  2. 2 수능 정시 늘었으니 자퇴하겠습니다
  3. 3 '30년 전 시간여행자' 양준일, 그의 계획이 주는 '울림'
  4. 4 검찰, 너희가 가진 것이 무엇이냐
  5. 5 "키 작지, 못생겼지, 혀 짧지... 배우 맞냐고 욕 엄청 먹었어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