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한나라당 경선 '불공정' 논란

후보자추천위원 122명 전원, 개인정보 명부 사전유출 의혹

등록 2010.04.19 21:16수정 2010.04.19 21:16
0
원고료로 응원
a

16일 오후 2시 개최될 후보자추천대회 이전인 15일 전후시기에 유출된 것으로 보이는 ‘안동시당협 후보자추천위원회’(좌측) 명부에는 추천위원 122명의 8개항 개인정보가 담겨 있다. 당에서 공식배포한 ‘후보자추천위원’ 명부에는「주소」와「성명」2개항만 기재돼 있다. ⓒ 유경상

지난 4월 16일 오후 2시 안동민속박물관에서 한나라당 안동시 후보자추천위원회가 주관한 '후보자추천대회'가 개최되기도 이전에 추천위원 122명 전원의 '성명'과 '주민등록번호', '연령', '읍면동', '주소', '휴대폰', '당직', '성별' 이 일목요연하게 작성된「안동시당협후보자추천위원회」명부가 사전 유출되었다는 증언과 관련 서류가 <경북인신문>에 입수되어 경선과정에 '보이지 않는 손'이 개입되었다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었다.

 

안동시 한나라당에 따르면 "경선 하루 전날인 15일 오후 5시에 당에서 경선참여 후보들에게 '성명'과 '주소' 두 항목만 기재된「후보자추천위원」명부를 배포한다는 문자를 보내 전달했다"고 밝히고 있으나, <경북인신문>이 확인한 별도의「안동시당협후보자추천위원회」명부는 당의 핵심관계자들만 보유할 수 있는 위 8개 항목이 명문화된 문서이기 때문에 사전유출 의혹은 더욱 증폭되고 있다.

 

경선효력정지가처분 신청도 불사... 모든 경선 무효화 될 수도

 

두 개의 명부를 비교한 결과 일련번호 1번부터 122번까지 성명이 100% 동일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경선에 참여했던 모 후보에 따르면 "지난 15일 저녁에 당에서 제공한 성명과 주소만이 담긴 명부를 받아 전화번호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또 다른 위의 명부를 입수했다"고 증언했다. 이에 일부 경선후보자들에게 이 명부가 사전에 유출되는 과정에서 회람이 되었고, 이들이 사전에 추천위원을 접촉했을 의혹까지 불거질 전망이다.

 

일부 낙선후보들은 사전에 유출된 명부로 '불법경선'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선과정의 불공정성과 편파성을 강력하게 제기하며 물증서류와 함께 '사기경선을 당했다'고 법원에 경선효력정지가처분 신청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경북도당에 재심을 요구하며 언론기자회견까지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한나라당이 새롭게 마련했다고 자평한 '후보자추천위원회'의 역할과 존재에 최대위기가 조성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다. 또한 법원의 판단여부에 따라 한나라당 안동지역 지방선거 후보공천 자체가 파국을 맞을 가능성마저 제기되고 있다.

 

a

지난 16일 안동민속박물관에서 열린 한나라당 안동시 후보자추천대회에 참석한 경선후보자들이 추천위원들의 투표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 유경상

한편 권인찬 경북도의원(안동시 제1선거구)은 "김광림 국회의원이 전화통화 과정에서 '자신이 직접 1만여명의 당원 중 122명의 선거인단을 선발했다'고 밝혔다"면서 "선거인단이 무작위로 선발한 것이 아니라, 특정인에 의해 선발됐기 때문에 이미 공정성이 결여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동시 한나라당 김철수 사무국장은 "명부작성은 당에서 한 것이고 이를 김 의원에게 보고해 재가를 받았다"고 답변하고 있다. 이에 권인찬 도의원은 "선거인단 대부분이 읍·면·동 책임자와 당 관계자 등인 점에 비춰 볼 때, 경선 자체가 특정인의 입김에 의해 조정된 하나의 증거"라고 반박하고 있다.

 

한편, 16일 개최된 후보자추천대회에서는 최종 추천된 14명(광역의원 4명,기초의원 10명)이 정견을 발표했고 곧바로 투표에 들어갔다. 여론조사 심사에서의 1, 2위 순위가 투표에서는 뒤집히는 결과도 나타났다. 이에 투표 전 실시한 여론조사와 면접이 어떻게 반영되었는지에 대해서도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안동시 한나라당 김철수 사무국장은 "9일 열렸던 사전 설명회에서 심사기준이 변경된 사실을 충분히 설명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실제 여론조사에서 20%가 넘게 지지율 격차를 확보한 후보자 입장에서는 쉽게 수긍하기 힘든 측면도 엿보이고 있다.

 

점차 수위가 높아지고 있는 탈락 후보자들의 격렬한 반발에 이어 법원에 경선효력정지가처분이 신청되면 지역 정가는 엄청난 소용돌이에 휘말릴 가능성이 커 보인다. 안동지역의 6.2 지방선거와 관련한 한나라당의 후보 공천이 막바지를 향한 가운데 시장선거 후보군의 경선불참 선언에 이어 광역,기초의회 공천과정이 심각한 후유증에 시달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경북인신문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2010.04.19 21:16 ⓒ 2010 OhmyNews
덧붙이는 글 이기사는 경북인신문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팩트체크 앱에 놀란 한국당? 심재철 "제2의 드루킹 사태"
  2. 2 원래 없던 항문 근육의 교훈, 네 몸을 억압하지 말라
  3. 3 "지금까진 탐색전, 코로나19 본 게임은 이제부터"
  4. 4 나는 임미리 교수의 칼럼엔 반대한다
  5. 5 한 시민을 매장하려 한 문건, 작성자는 공무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