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당국 "북한 반응에 따라 추가 군사 조치 준비"

29일에는 합참의장 주관 전술토의 열려

등록 2010.05.28 14:59수정 2010.05.28 14:59
0
원고료로 응원

28일 국방부는 천안함 조사 결과 발표 이후 북한 당국의 반응과 태도에 따라 추가적인 군사 및 비군사적 조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국방부에서 열린 예비역 주요 직위자 초청 천안함 설명회에서 국방부 정책기획관 류제승 육군 소장은 "대북 심리전 재개와 남북 해상항로대 폐쇄에 따른 군사적 조치, 대규모 한미 연합 대잠수함 훈련,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역내외 차단훈련 실시 등의 대북조치를 시행하거나 준비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류 소장은 또 "북한이 실질적으로 군사 및 비군사적 도발을 할 수도 있다"며 예상 도발 유형으로 북 상선의 도발, 심리전 수단 설치 인원 및 장비에 대한 공격, 남북 통행로 차단, 육·해·공에서 무차별적 도발 등을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군 당국은 29일 북한의 도발에 대한 군사적 대응 방안을 확정하기 위해 이상의 합참의장이 주관하는 전술 토의를 진행한다.

 

합참의 한 관계자는 "내일 전술 토의를 하는 것은 천안함 사태와 관련해서 논의하고 대비태세를 세우기 위한 것"이라며 "세부 내용은 군사기밀이어서 밝힐 수 없다"고 설명했다. 국방부 관계자도 "내일 토의에는 천안함 사건과 관련된 주요 작전 지휘관들이 참석한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은 '한반도의 전쟁 - 상상할 수 없는 일을 생각하기'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천안함 사태로 긴장이 고조된 한반도에서 일어날 수 있는 3가지 교전 시나리오를 제시했다.

 

<타임>은 서해에서 군사적 충돌이 일어날 가능성, DMZ 주변에서 남한이 대북 심리전 방송을 시작하고 북한이 이에 강력히 반발하면서 국지적인 교전이 발발할 가능성, DMZ 주변에서 우발적인 충돌이나 교전이 벌어지면서 남북한이나 주변 당사국 누구도 통제할 수 없이 전면전으로 번질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2010.05.28 14:59 ⓒ 2010 OhmyNews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이 이렇게 반격할 줄은 몰랐을 거다
  2. 2 윤석열 총장은 우선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
  3. 3 상속세 폭탄? 이재용에게 오히려 기회다
  4. 4 '박근혜 7시간' 기자 뭐하나 했더니... 아베의 질투
  5. 5 [오마이포토] 류호정 의원 1인시위 바라보는 문재인 대통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