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철 영랑호에는 세 가지 아름다움이 있다

'2011 속초영랑호화전문화제' 현장을 가다

등록 2011.04.25 09:03수정 2011.05.11 15:09
0
원고료로 응원
a

화전문화제 2011 속초영랑호화전문화제에 모인 사람들 ⓒ 하주성

봄철이 되면 속초 영랑호에는 세 가지의 아름다움이 있다고 한다. 그 첫째는 설악의 배경으로 피는 아름다운 꽃이요. 두 번째는 영랑호반을 아름답게 꾸미는 꽃이다. 그리고 세 번째는 영랑호 주변에 있는 불당골 보광사에 피는 꽃이라고 한다. 보광사에 피는 꽃 역시 세 가지라고 사람들은 이야기를 한다.

 

그 첫째는 주변을 아름답게 만들어 주는 꽃이요, 두 번째는 봄철 세시음식인 화전이다. 그리고 세 번째는 화전을 즐기기 위해 모여드는 사람들이다. 이 사람들이 대개 청소년들이기 때문에 젊음의 꽃이 핀다고 이야기를 한다.

 

a

화전 영랑호의 화전은 현장에서 직접 채위한 꽃을 이용해 창소년들에게 우리의 전통음식을 알려준다 ⓒ 하주성

a

화전 먹을래? 아이들과 함께 참석을 한 어머니가 아이들에게 화전을 주고 있다. 이렇게 가족간의 따듯한 정을 나누는 청소년 문화제이다 ⓒ 하주성

 

꽃피는 봄날이 되면 사람들은 즐겁다

 

4월 24일 일요일. 오전 9시경이 되자 사람들이 삼삼오오 모여들기 시작한다. 바람에 다소 세찬 듯하지만 사람들은 그런 것에 신경을 쓰지 않는 눈치이다. '2011 속초영랑호화전문화제'가 열리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자녀들의 손을 잡고 모여 들어 여기저기 자리를 잡고 앉는다. 바람이 불면 흙먼지가 일지만, 그 와중에도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쓰는 손길은 바쁘기만 하다. 아이들은 저 마다의 실력을 뽑내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 동해안에서 유일하게 화전문화제가 열리는 속초에는, 인근 고성과 양양, 멀리서는 경기도에서도 아이들이 참가를 하기도 한다.

 

a

가족들 영랑호화전문화제는 가족들의 나들이 장소로 유명하다 ⓒ 하주성

a

아이와 엄마 아이가 그리기를 하는 동안 엄마가 곁에서 지켜보고 있다. 가장 따듯한 청소년 축제로 명성을 얻고 있다 ⓒ 하주성

 

"봄철이 되면 은근히 기다려지죠. 아이들과 함께 나들이 겸 화전문화제에 참가를 하고는 합니다. 좋은 상도 받고 더구나 아이들과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가 있어서 좋아요."

 

속초시 교동에 거주하는 이아무개(35세) 주부의 이야기다. 인구가 많지 않은 도시에서 자발적으로 이루어 낸 화전문화제이기는 하지만, 강원도지사상, 강원교육감상, 속초시장상, 속초양양교육지원청 교육장 상 등 많은 상이 있어서, 아이들에게 골고루 시상을 할 수 있다는 점도 이 문화제의 특징이다.

 

"속초에도 많은 문화제가 있고 아이들이 참여하는 그리기와 글짓기 대회도 많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우리 전통음식을 맛보아가면서 즐길 수 있는 축제는 화전문화제가 유일한 것 같습니다. 내년서 부터는 더 많은 아이들이 참가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 같아요."

 

속초의 초등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고 있는 선생님의 이야기이다.

 

a

접수대 그리기와 글짓기를 신청하려고 모여드는 아이들과 부모님들. 접수를 받는 본부석은 항상 붐빈다 ⓒ 하주성

a

모여드는 사람들 동해안의 청소년 축제인 화전문화제에 모여드는 사람들 ⓒ 하주성

a

채용생 시장 아이들을 격려하기 위해 축제장을 찾은 채용생 속초시장이 원어민 강사와 담소를 나누고 있다 ⓒ 하주성

화전문화제는 앞으로 키워나가야 할 좋은 청소년축제

 

속초영랑호화전문화제는 앞으로 좋은 문화제로 키워나가야 할 청소년 축제라고 한다. 600여 명의 아이들이 참여를 해 저마다의 기량을 다투는 이 문화제는 앞으로도 개선할 점이 많이 있다. 하지만 처음부터 배가 부를 수는 없는 일. 차츰 보완을 해 나가면서 강원도 지역의 가장 아름다운 청소년축제로 키워 줄 것을 사람들은 바라고 있다.

 

바람이 심하게 불어 흙먼지가 날리는 날임에도, 축제장을 찾아 하루를 즐기는 아이들과 가족들. 모두의 얼굴에는 환한 미소가 가시지를 않는다. 가장 마음 편하게 찾아와 즐기고 갈 수 있는 축제장이기 때문이란다.

덧붙이는 글 | 이기사는 다음 뷰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2011.04.25 09:03 ⓒ 2011 OhmyNews
덧붙이는 글 이기사는 다음 뷰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 싸움 시작하는 변희수 전 하사... 이젠 법정투쟁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유명한 베를린 한식당에 혐오 문구가 걸린 이유
  4. 4 20년 내 일자리 47% 사라진다? 빌 게이츠의 이유 있는 호소
  5. 5 8000원짜리 와인을 먹고 나서 벌어진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