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산시장 재선거 야권 후보단일화 성사되나?

민주 노상근 "단일화 하자"... 참여 임태성 "진지하게 검토"

등록 2011.10.14 18:06수정 2011.10.18 13:32
0
원고료주기
a

충남 서산시장 재선거에 출마한 민주당 노상근 후보의 출정식 장면. ⓒ 오마이뉴스 장재완


오는 26일 치러지는 충남 서산시장 재선거와 관련, 민주당 노상근(55) 후보가 국민참여당 임태성(53) 후보에게 야권 후보단일화를 공식 제안했다.

여론조사 방식의 경선을 통해 민주노동당과 진보신당, 민주당의 야3당 단일후보로 선출된 노 후보는 14일 오전 서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참여당 임태성 후보님에게 후보단일화를 정중하게 제안드린다"고 밝혔다.

노 후보는 "이번 서산시장 선거는 단순한 서산시장 선거가 아니라 새로운 민주주의의 시발점"이라면서 "한나라당 이명박 정권의 오만과 독선을 심판하는 선거이면서 동시에 지역주의 정치를 청산하는 의미를 함께 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민주개혁세력이 한마음 한뜻으로 뭉치면 이겼고, 분열하면 패배했던 것이 우리의 역사"라며 "작은 차이를 내세워 역사의 교훈을 잊는다면 그것은 단순히 후보나 정당의 패배가 아니라 변화를 열망하는 시민의 좌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노 후보는 "저는 시정을 시민에게 돌려주겠다는 임태성 후보님의 다짐과 철학에 전적으로 동의하고, 새로운 변화, 행복한 서산을 향한 후보님의 열정도 저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뜻과 열정이 같다면 '민주개혁세력은 힘을 합쳐라'는 시민의 요구와 국민의 명령에 통 크게 화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 후보는 또 "단일화의 방법과 내용에 대해서는 시민들이 합리적이라고 판단하고 용인할 수 있는 것이라면 어떤 제안이라도 흔쾌히 받겠다"면서 "손을 잡고, 시민의 마음속에 들어가 '참 좋은 서산시정'을 함께 만들어 가자"고 제안했다.

a

충남 서산시장 재선거에 출마한 국민참여당 임태성 후보의 선거운동 장면(쓰레기 청소). ⓒ 오마이뉴스 장재완


이 같은 노 후보의 제안에 대해 임태성 후보 이해철 대변인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노 후보의 단일화제안에 대해 진지하게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이 대변인은 "본 선거운동이 시작되기 전부터 단일화에 대한 논란이 많이 있었고, 국민참여당 임태성 후보는 이미 수차례에 걸쳐 후보단일화의 원칙에 대해 천명한 바 있다"며 "우리는 진보군소정당 후보에 대한 흡수방식 단일화나 특정후보 몰아주식 단일화, 정책과 정치철학이 상이함에도 오로지 권력지분 나눠먹기식 야합적 단일화에 대해서는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또 "올바른 단일화는 시정을 시민중심으로 돌려놓는 시민주권 확대와 지역정치 개혁에 기여하고, 시민들에게 감동을 주는 단일화여야 한다"면서 "그런 면에서 이번 노상근 후보의 제안은 이전보다 진일보한 진정성이 있음을 확인하고, 제안에 대해 진지하고 냉철하게 숙고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대변인은 "노 후보의 제안에 대한 임 후보의 입장을 정리하여 오는 17일 공식적으로 밝히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노 후보의 제안을 임 후보가 받아들여 야권 후보단일화가 성사될 경우, 서산시장 재선거는 새로운 국면을 맞을 전망이다. 현재 서산시장 재선거에는 보수진영의 한나라당 이완섭(54) 후보와 자유선진당 박상무(52), 무소속 차성남(62) 후보가 출마한 상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윤석열 충돌? 검사장급 여섯 자리가 뭐기에
  2. 2 아버지 '어두운 과거' 폭로하는 노소영 소송의 역설
  3. 3 "미쳤어, 미쳤어"... 손흥민, 그가 눈앞으로 달려왔다
  4. 4 정경심 재판부 "검사도 틀릴 수 있다고 생각 안 하나?"
  5. 5 휴전 들어간 국회... '검찰 간부 실명공개' 언급한 이해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