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면 당한 선진당, '충청권 집권시대' 비전도 주춤

[충청권 재·보선 결과] 한나라당 승리-민주당 실패-선진당 좌초

등록 2011.10.27 10:28수정 2011.10.27 10:28
0
원고료주기
a

심대평 자유선진당 대표. ⓒ 오마이뉴스 장재완

10·26 충청권 재·보선 결과는 한나라당 승리, 민주당 실패, 자유선진당 좌초로 나타났다.

한나라당은 서산시장 선거와 충주시장 선거에서 각각 승기를 잡았다.  한나라당은 서울과는 달리 막판 선거 지원에 나선 '박풍'의 위력이 충청권에서 효력을 발휘했다고 자평하고 있다.

 

민주당은 서산과 충주에서 '범야권 후보 단일화'로 승부수를 띄웠다. 결과는 서산시장 선거에서 선진당 후보에 이어 3위로 밀려 충남도의원(서산 제2선거구)을 얻는 데 만족해야 했다. 지난 지방선거에서 안희정 지사가 당선되는 등으로 지지기반 확산을 기대했던 충청권 민주당 세력은 실망감이 큰 상태다.

 

특히 선진당의 내상은 깊다. 충청권 맹주를 자임했던 데다 국민중심연합과의 통합 후 처음으로 심대평 대표가 전면에 나섰다. 이회창·변웅전 전 대표와 이인제 의원과 류근찬·이흥주·황인자 최고위원, 김낙성 원내대표 당내 핵심인사들이 모두 나섰다. 하지만 서산시장과 서산도의원 선거에서 고배를 마셨고 당진군의원 재선거(가 선거구)에서 승리하는 데 그쳤다. 충주시장 선거에는 후보조차 내지 못했다. 선장을 바꿔 항해를 시작하자마자 암초에 걸려 좌초된 형국이다.

 

충청권 선거결과를 보는 지역 정치권의 눈은 내년 총선으로 향해 있다. 한나라당은 충남에서 '박풍'을 통해 교두보를 확보한 만큼 내년 총선결과에도 기대를 걸고 있다. 

 

민주당은 '범야권 후보 단일화' 카드가 힘을 얻지 못하자 단일화 과정 등 선거 흐름을 복기하는 등 '평가모드'로 전환했다.

 

민심은 'NEW-선진비전 55위원회 구성'을 내걸며 "충청집권시대를 열겠다"며 지지를 호소한 선진당을 외면했다. 심 대표는 내년 총선은 '충청정치권의 독자세력화를 위한 마지막 도전이자 기회'라며 지지를 호소해 왔다. 선거 결과는 지역 정치신인들은 물론 기존 정치인들의 선진당행을 주춤 또는 외면하게 하는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심 대표는 26일 "이제부터 당의 새로운 정책방향과 나아갈 길을 구체적으로 확인시켜 내년 총선을 향한 우리당의 새로운 힘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충청권 재보선 결과는 한나라당에는 '새로운 힘'을 보여줄 자신감을 심어준 반면 민주당과 선진당에는 부담과 패배감을 안겨줬다.

2011.10.27 10:28 ⓒ 2011 OhmyNews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윤석열 충돌? 검사장급 여섯 자리가 뭐기에
  2. 2 아버지 '어두운 과거' 폭로하는 노소영 소송의 역설
  3. 3 "미쳤어, 미쳤어"... 손흥민, 그가 눈앞으로 달려왔다
  4. 4 정경심 재판부 "검사도 틀릴 수 있다고 생각 안 하나?"
  5. 5 휴전 들어간 국회... '검찰 간부 실명공개' 언급한 이해찬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