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정무수석, 최구식에 비서 체포경위 파악

검찰 "범죄관련 사안 아니어서 청와대 수석 조사안해"

등록 2011.12.31 17:48수정 2011.12.31 17:48
0
원고료로 응원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10·26 재보선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을 지시한 한나라당 최구식 의원실 전 비서 공모(27.구속기소)씨가 경찰에 체포된 직후 김효재 청와대 정무수석이 최 의원에게 이 사실을 알려준 것으로 전해졌다.

 

31일 검찰 등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1일 공씨를 체포한 직후 이를 청와대에 보고했고 김 수석이 당일 최 의원에게 전화를 걸어 이 사실을 전해주면서 공씨가 어떻게 연루됐는지 경위를 파악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검찰은 김 수석이 최 의원에게 관련 사안을 전해주며 경위를 파악한 것은 범죄와 관련된 사안이 아니라며 김 수석을 조사하지는 않았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사안과 관련해 김 수석에게 전화조사 등을 한 적은 없다"며 "범죄 관련 사안이 아니기 때문에 김 수석을 조사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청와대 정무수석이 국회의원 비서관의 범죄 연루 사실을 파악해 해당 의원에게 이와 관련한 경위 등을 물어본 것은 업무 차원으로 볼 수 있는 것으로, 크게 문제가 되지 않을 걸로 본다"고 했다.

 

이와 관련, 검찰은 지난 29일 최 의원을 소환해 디도스 공격을 사전에 보고받았거나 지시받은 적이 있는지와 공씨의 체포사실을 파악하고 대책을 논의한 경위 등을 조사한 바 있다.

 

최 의원은 조사 직후 "공씨에게 디도스 공격을 사전에 보고받거나 지시한 사실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 수석은 이번 사건과 관련, 지난 7일 조현오 경찰청장에게도 두 차례 전화를 건 적이 있다.

 

당시 경찰은 국회의장실 전 비서 김모(30.구속)씨와 공씨, 디도스 공격 실행자인 IT업체 K사 대표 강모(25.구속기소)씨 사이에 1억원의 돈거래가 있었고, 청와대 행정관 박모(3급)씨가 사건 연루자들과 술자리를 함께한 사실을 파악해 청와대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청와대가 경찰 수사에 관여하려 한 게 아니냐는 논란이 일기도 했다.

 

honeybee@yna.co.kr

2011.12.31 17:48 ⓒ 2011 OhmyNews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빌라왕'에 속고, 공인중개사에 속고... 인생 망했죠"
  2. 2 "나경원 털었던"... 그 검사 5명이 지금 하는 일
  3. 3 김만배와 8명의 법조팀장들, 그들이 모두 거쳐간 '이곳'
  4. 4 이 많은 '미친 여자'들을 어떻게 모았냐고요?
  5. 5 "난방비 폭등은 문재인 정부 탓" 국힘 주장 '대체로 거짓'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