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과 민주당 전략통, 버스에서 한 판 붙다

[총선버스 411] 판세·전략 놓고 신경전 "탄핵 때보다 어려워"- "1당 싸움, 새누리당이 앞서"

등록 2012.03.29 11:30수정 2012.03.30 16:56
0
원고료로 응원
a

신동철 여의도연구소 부소장과 김기식 민주통합당 전략기획위원장이 29일 <오마이뉴스>의 '찾아가는 SNS 편집국' 총선버스 생중계에 출연해 여야 선거전략을 밝히기 앞서 인사하고 있다. ⓒ 남소연

29일 <오마이뉴스> '총선 버스 411'은 첫 행선지인 여의도 국회의사당에서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의 선거전략통을 태웠다.

 

첫 번째 손님은 새누리당 신동철 총선 종합상황실 부실장과 민주통합당 김기식 전략본부장이었다. 양당 전략통의 총선 전망은 크게 엇갈렸다. 새누리당과 민주당 모두 초반 총선 판세가 자당에 불리한 상황이라는 주장을 내놨다. 

 

신동철 부실장은 "탄핵 역풍 때보다 쉽지 않다, 수도권 112개 지역구 중 40개가 경합지역"이라며 "세자릿수 의석 확보가 쉽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신 부실장은 '정당 지지율은 새누리당이 앞서고 있다'는 지적에 "수도권에서 3~5%를 놓고 싸우는 경합지역이 40곳이 넘는데 역대 선거 경험상 수도권 경합지역에서는 새누리당이 대부분 졌다"며 "(민주당이 야권연대를 이룬) 통합진보당의 정당지지율이 3% 정도로 미미하다 해도 실제 선거 결과에서는 큰 차이를 만들어 낸다"고 말했다.

 

김기식 전략본부장의 분석은 달랐다. 김 본부장은 "이혜훈 새누리당 종합상황실장이 지난 25일 '야당의 숨은 표 5%를 고려한다 해도 130~140석 확보가 안정적이라고 이야기했는데 민주당 분석과 일치한다"며 "민주당과 새누리당이 원내 1당 경쟁을 하고 있는 것은 맞는데 새누리당이 앞서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새누리당의 엄살은) 선거 전략상 이해는 가지만, 새누리당은 영남에서 60여 석, 강원 충청에서 20여 석은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어 수도권에서 30~40석만 얻어도 120석에 육박하는 의석 확보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김 본부장은 "현재 시점에서 민주당은 경합지역을 모두 이긴다고 가정했을 때 전국적으로 104~106석 정도를 얻는 게 가능한 상황"이라며 "다만 바닥 민심에 지난 4년간 민생을 파탄 낸 이명박·새누리당 정권에 대한 심판 의지가 견고하게 있는 것으로 보여 최선을 다하면 추격할 수 있다는 판단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과거 프레임으로 몰고 가" - "심판만 있는 게 아니라 변화도 있다"

 

총선 전략을 놓고도 신 부소장과 김 본부장은 신경전을 벌였다. 신동철 부실장은 민주당 선거 전략의 한 축인 '정권심판론'에 대해 "이제는 많이 옅어졌는데 민주당은 모든 이슈를 버리고 심판만 말하고 있다"며 "새누리당의 주장에 대해서도 색깔론으로 몰아붙이는 등 모든 선거 기조를 과거 프레임으로 몰고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 부실장은 "지금은 민생에 불이난 상황인데 중요한 것은 불을 끄는 능력"이라며 "그런데도 민주당은 불이 났다는 이야기만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기식 본부장은 "민주당의 선거전략은 심판만 있는 게 아니라 변화도 있다"며 "99%의 서민·중산층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반값등록금 등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구체적인 민생 대안을 내놓고 신뢰와 희망을 얻는 전략으로 갈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본부장은 '반MB 정서'가 강한 젊은 층의 투표율 높이기에도 적극 나설 뜻을 밝혔다. 김 본부장은 "20~30대는 민주당이 야권연대 과정에서 보여준 헌신과 결단을 평가해 줄 것"이라며 "10·26 박원순 서울시장 선거 때 트위터에서 위력을 발휘한 공지영, 조국 교수 등 멘토단이 오늘부터 공식활동에 들어가는데 맹활약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 사상 선거구에서 민주당 문재인 후보 대항마로 20대의 손수조 후보를 공천한 것에 대해서 신동철 부실장은 "당도 최선을 다하고 손 후보도 최선을 다해서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기식 본부장은 "문재인 후보가 지역구 구석구석 다니면서 주민들에게 신뢰를 얻어 판세가 안정적이다, 손 후보 공천은 문 후보에게 졌을 때 후폭풍을 최소화하려는 꼼수"라고 맞섰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방송사 오디션 8강 진출했지만... 3만원 받았습니다
  2. 2 "개미들 돈 버는 건 거품 덕... 올해 안에 주식시장에서 나와야"
  3. 3 거기 사람 묻혀 있다... 한라시멘트의 끔찍한 과거
  4. 4 왜 안방에서 연예인의 외도와 성생활까지 봐야하죠?
  5. 5 리얼돌 수입 허가한 법원이 내세운 근거 4가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