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산행하기 좋은 아차산

서울 시내에서 가깝고 가파른 곳이 없는 아차산

등록 2012.04.01 18:10수정 2012.04.01 18:10
0
원고료로 응원
토요일 오전에 아차산을 올랐다. 봄 날씨가 너무나 화창한 탓인지 많은 사람들이 산을 오르고 있었다. 아차산은 서울 광진구 뒷편에 위치하고 있어 시민들의 휴식처로 각광을 받고 있다.

a

아차산 입구에 세원진 아차산을 새긴 돌비 . ⓒ 김주석


a

아차산은 온통 바위로 덮혀 있는데 그 바위가 하나로 되어 있다. . ⓒ 김주석


a

아차산 정상에 있는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광진구의 모습 . ⓒ 김주석


a

아차산에서 본 중랑구의 모습 아파트가 봄 햇볕에 화사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 ⓒ 김주석


사진에서 보았듯이 전망과 풍경이 너무 아름답고 산행이 전혀 힘들지 않아서 어린 아이와 함께 가족이 도시락을 가지고 와서 바위 바위마다 둘러않아 함께 점심을 먹는 모습을 보면 행복이 이런 것이구나 하는 것을 실감할 수 있으며 가족애에 대해서 한번쯤 생각해 보게 된다.

아차산은 온통 바위로 둘러 쌓여 있어서 오를때나 내려올때 등산로를 이용 하기 보다는 돌산을 오르는 사람들이 거의 대부분을 차지 한다. 팔각정 아래로 주욱 펼처진 바위를 보면 아마도 신선들이 이곳에서 놀았음직한 곳이다. 아차산을 오를 때에는 반드시 바위로 오르길 바란다.

산 입구에는 많은 먹거리가 있으며 다른 산에 비해 그 가격이 유난히 싸기 때문에 등산객이 집에 돌아 가면서 장을 보고 가는 사람들도 많이 있다. 단팟빵이 3개에 천원이며 과일이나 야채값도 많이 싸다.

가족, 친구, 회사 동료와 함께 힘들이지 않고 산행을 즐길 수 있는 아차산을 많이 찾아 주면 분명 후회하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산 중간에 아이스케키를 외치며 하드를 팔고 있는 아저씨의 목소리도 구수함을 느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고등학교부터 온라인 개학... 데이터 비용은 무료"
  2. 2 코로나가 끝이 아니다, 쓰레기 대란이 온다
  3. 3 '부부의 세계' 김희애에게 완벽히 당했다
  4. 4 "굶어죽으나 병들어죽으나..." 탑골공원 100m 줄 어쩌나
  5. 5 "용퇴" 요구까지 나온 윤석열, 자업자득이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