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딸에게 "사랑한다" 문자보냈더니, 헉!

"엄마 약 먹었어? 술 먹었어?"... 그래도 내 새끼들 행복하다

등록 2012.04.19 10:08수정 2012.04.19 10:08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여보, 나 퇴근하는데 언제 와?"

어젯밤, 지인 차를 얻어 타고 퇴근하는 길에 아내에게 전화가 왔습니다. 반갑더군요. 아내와 약속한 장소에서 내렸습니다. 아내 차를 타자마자 웃음꽃이 가득합니다. 그리고 아내는 기다렸다는 듯 말들을 술술 풀었습니다.

a

아내가 딸에게 보낸 닭살, 썰렁 문자 메시지. ⓒ 임현철

"여보, 오전에 딸에게 닭살 문자를 보냈는데 딸 반응이 어쩐 줄 알아?"

웬 호들갑인가 싶었습니다. 대체 어떤 문자를 나눴길래 그러는 걸까? 묻기도 전에 아내는 한 발 앞서 나갔습니다.

"유비니 내 딸^^ 내 보배. 엄마가 사랑해 마니마니 댑다마니 ㅋㅋ. 구박해도 사랑해서 그러는 거 알고 있쥐. 그래도 시험이 코앞이니 계획을 세워서 공부에 열중할 때라는 사실 잊지 말자^^"

딸에게 문자 답신은 오후에 왔답니다. 전하는 말이 가관이었습니다.

"엄마 약 먹었어?"

아내는 딸의 '약 타령'에 깜짝 놀랐답니다. "아무리 닭살 멘트라고 약 타령을 할 수 있냐?"는 겁니다. 요즘 아이들, 아무리 편하게 문자 날린다 치더라도 좀 지나치지 싶었습니다. 딸도 좀 과한 걸 느꼈는지 연달아 문자가 왔답니다.

"장난이고, 그래 오늘 저녁에 봐~. 나도 사랑해!"
"오메오메…. 애미가 딸 좀 사랑한다고 말했다고…. 그럴 수가."
"그래 알았어. 오늘 언제 와?"
"엄마 강의가 있어서 9시 30분에나 집에 갈 듯."
"알겠심. 오늘 봐~~"

"사랑한다" 메시지에 되돌아온 아들·딸의 '반전 문자'

a

딸과 아내의 소통 문자메시지. ⓒ 임현철

조금은 불편한(?) 엄마와 딸의 문자 대화가 싫진 않았습니다. 모녀지간 소통의 또 다른 창구가 생긴 거니까. 그러면서 아내는 아들과의 대화를 전했습니다.

"여보, 아들에게 누나와 문자 이야길 했더니 뭐라는 줄 알아? 맞춰봐."

헐, 김이 팍 샙니다. 끄집어냈으면 마무리를 해야지 스무 고개 할 일 있나요. 급한 성질에 목청을 높였더니, 군소리를 하더군요.

"칫~, 우리 신랑 재미없다."

그러면서도 아내는 여전히 신바람 난 상태였습니다. 그 기분이 전달돼 저까지 기분이 '업' 되었습니다. 아내가 전한 아들의 답은 이러했습니다.

"엄마, 술 먹었어?"

헉. 엄마랑 눈꼴 시릴 정도로 붙어서 난리인, 중학교 1학년 아들이 그런 말을 하다니 이해 불가였습니다. 더군다나 술이라곤 거의 마시지 못하는 엄마에게 술 먹었다니…. 아내는 그 뒤에 아들이 했던 말을 덧붙였습니다.

"장난이고, 나도 사랑해."

아들이 그랬다는 거 있죠. 참 센스 있더군요. 누나와 대동소이한 말로 반전을 노린 것입니다. 어쨌든, 가족은 이래서 가족이나 봅니다. 역시, 행복은 멀리 있는 게 아닌가 봅니다.

덧붙이는 글 | 제 블로그에도 올릴 예정입니다.


덧붙이는 글 제 블로그에도 올릴 예정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묻힐 수 있는 우리네 세상살이의 소소한 이야기와 목소리를 통해 삶의 향기와 방향을 찾았으면... 현재 소셜 디자이너 대표 및 프리랜서로 자유롭고 아름다운 '삶 여행' 중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기네스북에 오른 새만금에서, 끔찍한 일 진행되고 있다
  2. 2 영동에서 사라진 '박덕흠 사퇴 요구 현수막'... 누가?
  3. 3 '입학만 해준다면'... 아이폰 뿌리는 대학, 영업사원 된 교수
  4. 4 "위를 전부 잘라내야 합니다"... 의사의 말에 무너지다
  5. 5 쌀 나눠줬다고 살해된 경주시민들... 참혹한 사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