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사령관, '민간인 강제 수갑' 공식사과

주한미군 부사령관 8일 오후 기자회견...."충격 입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

등록 2012.07.08 12:09수정 2012.07.08 16:35
0
원고료로 응원
[기사 대체 : 8일 오후 4시 30분]

미군 헌병이 한국 민간인에게 수갑을 채운 사건과 관련, 제임스 셔먼 주한미군 사령관이 7일 공식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이어 잔-마크 조아스 주한미군 부사령관도 8일 오후 2시 공식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건 관련 한국법과 한국인의 권리를 철저히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미 헌병들은 지난 5일 오후 8시께 평택 주한미군 주둔지인 K-55기지 인근의 로데오거리에서 주차 문제로 시민들과 마찰을 빚던 중 양아무개 씨 등 3명에게 강제로 수갑을 채워 논란을 일으켰다.

사건 사흘 만에 사과 성명을 낸 셔먼 사령관은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충격을 입은 분들과 지역사회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셔먼 사령관은 "대한민국 경찰 조사에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사건에 연루된 헌병들의 임무는 정지된다.

미군은 경찰 조사에 협력하는 동시에 자체 조사도 실시할 예정이다. 관련 사건의 조사는 7공군 사령관인 조아스 주한미군 부사령관이 맡게 된다. 조아스 부사령관은 미7공군사령부를 통해 8일 오후 2시 직접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주한미군 측은 이번 사건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한국법과 한국인들의 권리를 철저하게 존중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조아스 부사령관은 "지역사회와의 긴밀한 협조 체제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유지될 것"이라면서 "한국 경찰 조사에 대해서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미군 측은 진상 규명 후 위법행위가 있을 경우 관련자 처벌도 검토중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사건 당시 현장에 있었던 미 헌병 7명 중 3명은 부대장, 통역관과 함께 7일, 평택경찰서로 자진 출석해 4시간 30분 동안 경찰조사를 받았다. 이들은 당시 현장에서 시민들이 삿대질을 하고 몸을 밀쳐 위협을 느꼈고, 그럴 때 수갑을 채우라는 매뉴얼을 따랐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나머지 4명의 미 헌병도 불러 정확한 사건 경위를 밝혀낼 계획이다.

.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74kg. '밥값'하는 기자가 되기위해 오늘도 몸무게를 잽니다. 살찌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 잡으려다 사면초가... 독이 된 윤석열의 입
  2. 2 윤석열 최악의 시나리오
  3. 3 고 최숙현 동료들 "팀닥터가 '자살하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4. 4 '세계1위 한국라면' 보도의 깜짝 놀랄 반전
  5. 5 유별나게 꼿꼿... 지금 윤석열의 태도가 의미하는 것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