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학교 기후천사단을 소개합니다

대학생 환경동아리 1년 활동을 정리하는 수료식에서

등록 2012.12.21 18:07수정 2012.12.21 18:07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21세기는 환경의 시대라고 흔히 이야기한다. 하지만 2008년부터 4대강은 파괴되었고, 꺼지지 않는 원자력 발전소는 아직도 우리의 불안감을 가중시키며 가동하고 있다. 이렇게 파괴된 환경에 대한 젊은 청년의 생각은 어떨까? 대전에서는 앞서 환경문제에 대한 인식을 가진 젊은 대학생들이 동아리를 만들어 활동 중이다. 2009년부터 모임을 시작하여 3년이된 '기후천사단이' 그 주인공이다. 
대전환경운동연합과 함께 만들어진 기후천사단은 3년간 캠퍼스에서 크고 작은 많은 활동이 진행해왔다. 올해 3기째를 맞는 기후천사단의 활동을 정리하기 위한 시간이 지난 21일 15시 충남대학교 경상대에서 있었다. 한 해를 정리하면서 기후천사단의 수료식을 진행한 것이다. 젊은 청춘들이 모인 자리여서 일까? 환경에 대한 애착이 많아서일까? 아무튼 기운이 넘쳐났다.

a

충남대학교 기후천사단 수료식 전경 2012년을 정리하는 수료식에서 참석한 참가자들이 1년간의 활동 소감을 나누고 있다. ⓒ 대전환경운동연합


이번 수료식에서는 '트럭농장'이라는 환경영화와 1년간의 활동영상을 같이 보고, 대전환경운동연합에서 수료증을 수여받았다. 간단한 다과와 함께 한해동안 고생한 스스로를 격려하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a

기후천사단 최종현 회장 최종현 회장이 수료식에서 수료증을 받고 있다. ⓒ 대전환경운동연합


2012년 기후천사단은 충남대학교에서 환경영화제를 개최하고 재활용장터를 진행하기도 했다. 대전의 생태섬인 월평공원과 갑천에서 쓰레기들을 줍기하고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재활용 이면지 노트를 만들어 배포하기도 했다. 학교 내에서 활동하면서 학생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실천 프로그램을 설문하여 실천에 옮기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그중에서도 가장 핵심은 전세계 180여개국이 함께 하고 있는 350 캠페인(이산화탄소 농도를 350으로 줄이자는 전세계캠페인)의 일환으로 으능정이와 대전역에서 플레시몹이였다. 이 시대 대학생으로 살면서 학업과 취업이외에 다른 곳에 관심을 두기는 쉽지 않은 현실을 감안하면, 너무나 고마운 일이다. 이렇게 활동하면서 만들어진 스스로의 기금을 대전환경운동연합에 기부하기도 했다.

서로 간의 소회를 나누는 시간에서는 그 동안에 대한 아쉬원던 참가자들 간의 시간을 맞추는 부분이나 서로 공감대를 형성하는 시간이 많았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나누었다. 대전환경운동연합에 기후변화나 환경변화에대한 특강이나 토크콘서트 등을 요청하기도 했다. 3기 기후천사다는 4기를 준비하면서 기획단을 구성하기도 했다. 이번 기획단에서는 4기의 알찬 프로그램과 내용들을 정하고 3월 다시 4기 활동을 시작하게 될 예정이다.

2012년을 정리하면서 기후천사단은 2013년의 활동을 계획하기도 했다. 공유경제와 환경문제를 결합한 활동과 캠퍼스 텃밭 등의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면서 새로운 한해를 보내겠다는 결의가 대단하다. 기후천사단 4기는 대전 전지역 대학생으로 확장 해보겠다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2013년 새로운 활동을 기대해 본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날로 파괴되어지는 강산을 보며 눈물만 흘리고 계시지 않으신가요? 자연을 위한 활동이 필요하시면 연락주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법원 "헬기사격 사실"... 밀가루·계란 뒤덮인 전두환 차량
  2. 2 박정희의 전화 "내가 점심 사면 안 되겠심니꺼?"
  3. 3 김대중에게만 남달랐던 전두환, 그럴 수 있었던 이유
  4. 4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20.6%, 윤석열 19.8%, 이재명 19.4%... 초접전
  5. 5 법원, '윤석열 사건' 1시간여 만에 심문 종료... 판사사찰 의혹 문건 공방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