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 나무 심기' 미야타 유지와 함께 식목 행사 열어

등록 2013.04.09 09:04수정 2013.04.09 09:06
0
원고료로 응원
마산창원진해환경운동연합은 "지구촌 곳곳을 걸으며 나무를 심고, 환경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파하는 미야타 유지와 함께하는 식목일 행사"를 갖는다.

이 단체는 "2007년말부터 미야타 유지는 현재까지 총 1만2200km를 걸으며, 16개국에서 500여개의 학교와 사회복지기관을 방문했고, 그들과 함께 3000그루 이상의 나무를 심어왔다"며 "봄에 미야타 유지와 환경과 평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나무를 심는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9일 오후 2시 마산 무학산 식생실태조사를 하고, 오후 7시30분 창원 성산종합사회복지관 강당에서 '시민과의 간담회'를 갖는다. 이어 미야타 유지씨는 10일 창원 대산고에서 강의하고, 11일에는 경남대에서 강의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법원 "헬기사격 사실"... 밀가루·계란 뒤덮인 전두환 차량
  2. 2 박정희의 전화 "내가 점심 사면 안 되겠심니꺼?"
  3. 3 김대중에게만 남달랐던 전두환, 그럴 수 있었던 이유
  4. 4 법원, '윤석열 사건' 1시간여 만에 심문 종료... 판사사찰 의혹 문건 공방
  5. 5 "족보 없는 유엔사가 막고 있다... 이인영 장관 와달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