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승무원 폭행' 포스코에너지 임원 사표

등록 2013.04.23 17:39수정 2013.04.23 17:39
0
원고료로 응원
(서울=전성훈 기자) 비행기 여승무원 폭행 사건으로 물의를 빚은 포스코에너지 임원 A씨가 23일 오후 사표를 제출했다.

포스코에너지 관계자는 "해당 임원이 최근의 사태에 대해 사죄하는 뜻에서 사직서를 냈다"고 밝혔다.

A씨의 사표는 곧바로 수리됐다.

포스코에너지는 전날 A씨를 보직해임하고 향후 진상조사를 마무리한 뒤 정식 인사위원회를 열어 해고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A씨는 지난 15일 오후 인천에서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가는 대한항공[003490] 여객기 비즈니스석에 탑승, 라면 제공 등과 관련한 기내 서비스를 문제 삼아 여성 승무원을 폭행했다가 미국 사법당국으로부터 입국을 거부당해 되돌아왔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대권선호도 1위 이낙연 대항마, 도대체 누구냐
  2. 2 보수언론이 극찬한 흙수저 당선자 "좀비정당 지적, 아팠다... 사람 살리는 정치 할 것"
  3. 3 [단독] 이용수 할머니 수양딸 "기자회견문, 내가 대신 정리해 썼다"
  4. 4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이렇게 생각하면 어떨까요
  5. 5 이재명의 일갈 "기본소득 반대하는 그들, 약자를 더 사랑할까?"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