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명 인증에도... "5·18은 폭동이야, 홍어들아"

'5·18 역사훼손 신고센터'에까지... 무차별적인 일베의 막말

등록 2013.05.26 13:58수정 2013.05.26 15:06
0
원고료로 응원
a

광주광역시 누리집에 마련된 5.18 민주화운동 역사왜곡,훼손사례 신고센터의 게시글 제목이다. 일베에서 5.18에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주장과 5.18 희생자들을 '홍어'로 비하하는 등의 내용과 비슷하다. ⓒ 강민수


"나라구한 전 장군 만세~ 5.18 효과적으로 진압 안 했으면 제2의 6.25 일어났음"
"5.18은 폭동이야 홍어들아. 팩트로 봐도 폭동이고"
"원래 폭동이었던 걸 민주화운동으로 왜곡해놨으니 바로잡으려는 거지"

'일간베스트저장소(이하 일베)'의 게시글이 아니다. 광주광역시 누리집에 마련된 5·18 민주화운동 역사왜곡·훼손사례 신고센터(이하 신고센터) 게시글의 제목이다. 신고 내용과 이름은 비공개지만 제목을 보면 어떤 내용을 담고 있을지 쉽게 파악된다. 일베에 게재된 5·18에 북한군이 개입했다는 주장과 5·18 희생자들을 '홍어'로 비하하는 등의 글의 내용과 유사하다.

'5·18 역사훼손 신고센터'를 향한 '일베'의 역습

광주시는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가칭)'을 발족한 뒤, 인터넷과 종합편성채널 등에서 자행되고 있는 역사왜곡을 근절하고자 신고센터를 개설했다. 특히 사법적 대응에 필요한 증거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했다.

지난 24일 오후 6시부터 열린 신고센터에는 26일 정오까지 총 1100여 건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신고자 대부분은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거나 폄훼하는 내용이 게시된 블로그와 인터넷 댓글, 개인 운영 사이트 등을 고발하고 있다. 그러나 1100여 개 중 일부 20여 개는 이같이 5·18을 왜곡한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대항해 일부 누리꾼들이 "신고센터 생기니 보란 듯 더하는 것은 무슨 심보", "지금 여기서 나대는 일베충들은 실명제라는거 모르나?"라며 이들을 맹비난했다. 하지만 다시 "졸렬하게 여기서 여론몰이하지 말고 걍 바로 일베로 쳐들어와라ㅋㅋ", "광주 여러분 그렇게 떳떳하면 우리한번 재조사할까요?", "아따 니 의견이 내와 다르면 왜곡이랑께~"라며 맞불을 놓았다.

최근 일베는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국이 개입했다고 왜곡된 주장을 펼치는가 하면,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사진을 유포하는 등 위험수위를 넘어선 몰상식한 행동으로 여론의 몰매를 맞고 있다. 일베와 함께 '5·18 북한군 개입설'을 보도했던 종합편성채널 <채널A> <TV 조선>은 이를 사과했지만 일베 이용자들의 행태는 여전하다.

실명 인증 거치고도 막말? 주민번호 도용 가능성 제기

a

광주시는 '5.18역사왜곡대책위원회(가칭)'을 발족해 인터넷과 종합편성채널 등에서 자행되고 있는 역사왜곡을 근절하고자 5.18역사왜곡·훼손사례 신고센터를 개설했다. 특히 사법적 대응을 위한 증거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시민들의 참여를 유도했다. ⓒ 광주광역시


문제는 이같은 글이 실명인증을 거쳐 작성됐다는 점이다. 신고센터에 글을 등록하려면 이름과 주민번호를 확인하거나 공공 I-PIN 인증을 해야 한다. 일베에서는 신분인증 없이도 게시글 등록이 가능하지만, 신고센터에선 신분인증을 반드시 거쳐야 하기 때문에 이같은 글을 게시했다는 자체가 이해하기 어렵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이런 글을 게재한 이용자들이 주민번호를 도용했을 수도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광주시청 관계자는 "본인 인증이 필요없는 일베와 다르게 인증을 통해 책임감 있는 사례를 신고 받으려고 했지만 무책임한 막말이 게시됐다"며 "IP분석을 통해서 이용자를 추적한 후 그에 합당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신고센터에 남겨 놓은 일베의 막말도 5·18 역사훼손의 사례로 수집해 활용하겠다"고 덧붙였다.

"예상 가능했던 일...조롱으로 신고센터 무력화하려는 것"

이같은 일베의 활동이 예상가능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일베 이용자들의 행동 방식을 살펴보면 신고센터에서의 활동도 쉽게 이해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일베 이용자들은 일베를 비판하는 뉴스, 게시글에 댓글을 달아 이를 조롱하는 방식으로 일베 비판을 무력화한다는 것이다.

민경배 경희사이버대 NGO학과 교수는 26일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일베 막말의 주요 정서는 조롱"이라며 "일베 입장에서 광주시가 신고센터를 만든 것은 일종의 대결을 선언한 셈"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일베가 신고센터에 글을 올려 조롱함으로써 센터를 무력화시키려는 의도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민 교수는 일베 이용자의 주민번호 도용 가능성은 낮다고 지적했다. 민 교수는 "누리꾼들은 첨예하게 대립하는 이념, 역사 문제에서 신분을 밝혔던 경우가 많았다"며 "일베 이용자의 신고센터 글도 자신을 직접 까발려 놓고 글을 썼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AD

AD

인기기사

  1. 1 명절 거부한 며느리에게 시아버지가 건넨 뜻밖의 말
  2. 2 양세형이 윤석열에 물었다 "대통령만 보면 싸우고 싶나?"
  3. 3 "아기 춥겠다" 추석에 또 이 말 들을까봐 두렵다
  4. 4 "고인은 하루 200kg 짐을 짊어지고 5만 보를 걸었다"
  5. 5 김일성대학으로 간 아버지, 남한에 남은 가족의 선택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