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오마이포토] 박석운 "박근혜 대통령, 사법주권 내팽개쳐"

등록 2014.09.11 17:50수정 2014.09.11 17:50
0
원고료주기
a

[오마이포토] 박석운 "국정원 대선개입, 도둑질 위반은 맞지만 절도범 아니다" ⓒ 유성호



국정원시국회의 대표를 맡고 있는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와 박근용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 박주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사무처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국정원 대선 개입 혐의로 기소된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1심 선고 공판을 방청한 뒤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박석운 공동대표는 원 전 국정원장의 징역 2년 6월, 집행유예 4년이라는 선고 결과에 대해 "국정원이 조직적, 정치적 선거 개입했지만 선거법 위반은 아니라는 것은 도둑질 위반은 맞지만 절도범으로 처벌하지 않겠다는 이야기와 다를바 없다"며 "사법부가 박근혜 대통령의 부정당선을 은폐, 엄호하기 위해 사법주권을 내팽개쳤다"고 주장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오마이포토] 도 넘은 김준교 "이딴 게 무슨 대통령?"
  2. 2 눈물 쏟게 만든 장윤정, 그가 15년 전 보여준 물오른 연기
  3. 3 [창간 19주년 기획/ 국공립의 배신] 이순자씨는 왜 그때 거기서 삽질 했을까
  4. 4 '수상한 5.18 유공자' 이해찬?
    김진태, 무지하거나 사악하거나
  5. 5 [창간 19주년 기획/ 국공립의 배신] "대접받고 싶다"던 원장님, '빤스' 선물 요구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