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리산 상고암 산행

등록 2014.11.28 16:26수정 2014.11.28 16:26
0
원고료주기
11월 21일, 모임에서 자주 만나는 중학교 동창들이 속리산으로 나들이를 다녀왔다. 아들이 사법고시에 합격한 친구를 축하하는 기쁜 자리에서 갑자기 약속된 산행이라 준비가 부족했지만 날씨도 맑고 좋은 사람들과 함께해서 즐거웠다.

가까운 거리가 아니지만 단출하게 승용차로 떠나 예정시간보다 일찍 속리산에 도착했다. 정이품송, 상가, 오리숲, 법주사를 지나 마음을 씻는 세심정까지 '룰루랄라~' 여유를 누리며 주변의 풍경을 만끽했다.

a

비로산장 ⓒ 변종만


휴게소가 있는 세심정 삼거리에서 왼쪽은 문장대, 오른쪽은 상고암이나 천왕봉으로 가는 길이다. 오른쪽으로 접어들면 가까운 곳에서 비로산장을 만난다. 옛날에는 먹거리를 팔았으나 지금은 숙박만 할 수 있는 곳이라 그냥 지나치려는데 주인아주머니가 커피 한 잔 하고 가라며 손짓을 한다.

시간에 구애받지 않는 여행은 이래서 좋다. 잠깐 들렀다 간다는 게 이날 공짜 커피를 손수 타주며 호의를 베푼 주인아주머니, 이곳에서 숙박을 했다는 양양의 파인비치콘도텔 사장님 내외분과 삶에 유익한 이야기를 나누느라 시간가는 줄 몰랐다. 40여분 머물다 아쉬움을 뒤로하고 상고암으로 발길을 향했다.

a

상고암 가는 길 ⓒ 변종만


a

천년송 ⓒ 변종만


a

전망대와 문장대 주변 풍경 ⓒ 변종만


고생하지 않고 오르는 산이 어디 있을까만 상고암 가는 길은 비교적 평탄하다. 산죽들이 늘어선 산길에서 마음을 조금만 열면 바람소리와 나무들의 속삭임까지 들려온다. 상고암 조금 못미처에서 왼쪽으로 가면 천년송으로 불리는 소나무가 바위틈에 뿌리를 내린 채 멋진 모습으로 서있다. 바위에 올라서면 굵은 뿌리가 바위를 감고 있는 모습에서 천년송의 힘찬 기운이 느껴진다. 소나무 앞 능선의 전망대는 문장대까지 한눈에 보일만큼 조망이 좋다.

a

상고암 ⓒ 변종만


a

헬기장에서 바라본 풍경 ⓒ 변종만


한국민족문화대백과에 의하면 상고암(上庫庵)은 720년(성덕왕 19)에 창건하였으며, 처음은 법주사를 짓기 위한 목재를 저장하여두던 창고로 이용되다가 뒤에 암자로 바뀌었다고 한다. 일설에는 비로봉을 중심으로 해서 모자성을 구축하고 군량미를 비축하였다고 해서, 뒷날 상고암이라 부르게 되었다고도 한다.

비로봉 아래쪽의 상고암(해발 930m)은 문장대 직전의 중사자암, 경업대 아래쪽의 관음암과 함께 속리산의 높은 곳에 위치한 암자로 유명하다. 또한 물맛이 좋다고 소문났다. 사찰 입구에서 만난 스님은 생명수와 같은 물부터 먹을 것을 권한다. 달착지근한 물맛이 산행의 피로를 풀어준다.

왼쪽으로 계단을 올라가면 헬기장을 겸한 전망대가 있다. 이곳이 조망이 제일 좋은 곳으로 문장대에서 천왕봉까지 문수봉, 경업대, 신선대, 입석대 등 속리산 전체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손에 잡힐 듯 가깝게 바라보이는 봉우리들을 구경하며 점심을 맛있게 먹고 곡차도 서너 잔 마셨다.

a

굴법당 ⓒ 변종만


상고암 가까이에 천연 바위동굴을 이용한 굴법당이 있다. 법당 안에 만병을 고쳐주는 약사여래불이 봉안되어 있는데 마침 문이 닫혀 내부를 구경할 수 없다. 굴법당 앞으로 연봉들이 펼쳐진다. 어디를 가든 우리나라의 산은 끝없이 이어지는 연봉들이 구경거리를 만든다.

a

석문 ⓒ 변종만


굴법당에서 되돌아 나와 최고봉 천왕봉(높이 1058m)이나 50여명이 앉을 수 있는 문장대(높이 1054m)에 오르고 싶지만 선약 때문에 마음이 급한 친구가 있다. 늘 다음을 기약하고 같은 장소도 새로운 풍경으로 만나는 게 여행이라 산 아래로 발길을 돌렸다. 굴법당 아래편에서 평평한 바위위에 선돌처럼 서있는 바위를 만나고 바위틈이 절묘하게 통로를 만든 석문도 지난다.

단풍이 진 속리산은 완연한 겨울 색이다. 나뭇잎이 떨어진 노송과 잡목들이 을씨년스럽다. 그래도 산길에 두런두런 이야기가 이어져 심심하지 않다. 속세를 떠나는 산에서 좋은 인연을 맺고 온 하루였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제 블로그 '추억과 낭만 찾기'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총장님, 이건 해명이 필요한데요?
  2. 2 걱정스러운 황교안 호감도...1위 이낙연·2위 심상정
  3. 3 무릎 꿇린 전두환 동상, 손으로 맞고 발길에 차이고
  4. 4 "전 역대 어느 대통령도 존경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5. 5 [단독] 허위 학력 최성해 '총장자격' 박탈? 교육부 결정 임박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