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멈추시오! 여기 표가 있소이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장애인들에게 시외이동권 확보해야"

등록 2014.12.01 20:45수정 2014.12.01 20:45
0
원고료주기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서울고속버스터미널 경부선 1차 승차 홈에서 1일 오후3시 기자회견을 열고 '장애인들에게 시외이동권 확보할 것'을 촉구했다.

a

멈추시오! 여기 표가 있소이다!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1일 오후 서울고속버스터미널 경부선에서 장애인 시외이동권 확보를 위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정재호


기자회견이 끝난 후 참가자들은 부산으로 가기 위한 표를 보여주며 탑승에 도움을 줄 것을 요구하였지만, 고속버스측은 원래 승차 홈이 아닌 다른 승차 홈에서 부산으로 가는 버스를 출발시켰다.

이들은 오늘부터 세계장애인의 날인 3일까지 '장애인들의 시외이동권 확보를 위한 투쟁'을 이어갈 계획이다. 내일 오후에는 전국에서 모인 100여 명의 장애인 활동가들과 집회를 열고 시외이동권 확보를 위한 투쟁을 전개한다.

a

우리는 부산에 가고싶어요.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활동가들이 기자회견을 하고있는 가운데 서울에서 부산을 출발하는 버스가 승차홈에 도착했다. ⓒ 정재호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는 "우리나라 법에는 교통약자의 권리를 보장하고 있다. 이는 기차나 지하철뿐만 아니라 고속버스도 해당된다"라며 "따뜻한 부산으로 가기 위해 돈을 주고 표를 샀다. 표를 사도 왜 고속버스를 탈 수 없냐. 장애인들을 태우지 않으면 버스는 결코 떠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a

장애인도 시외버스 타고싶다!서기현 장애인자립생활센터 '판' 소장이 몸에 쇠사슬을 두르고 버스 운전석에 앉아있다. ⓒ 정재호


최강민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사무총장은 "장애인도 버스를 타고 이동하고 싶다. 추석에 고향으로 내려가고 싶다. 버스를 탄다는데 무엇이 문제냐"라며 "기술적 문제도 도로의 문제도 아닌 예산의 문제이다. 그러나 아무도 대책을 말하지 않는다. 장애인도 안전하게 버스를 탈 수 있는 날을 위해 투쟁할 것"이라고 밝혔다.

a

장애인도 '타요' 버스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활동가들이 시외이동권 확보를 요구하고 있다. ⓒ 정재호


서기현 장애인자립센터 '판' 소장은 "국민으로서 고속버스로 이동을 하겠다는 것은 당연한 권리다. 시민들을 불편하게 하기 위한 것이 아닌 법에 보장된 권리를 요구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라며 "하루 빨리 정부는 법을 지켜야 한다. 장애인들도 버스로 이동이 가능해지는 날까지 투쟁하겠다"고 결의했다.

a

장애인 시외이동권 확보하라!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활동가들이 기자회견 도중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정재호


김수미 민들레장애인자립센터 소장은 "우리도 버스타고 고향가고 여행을 가고 싶다. 휠체어에 앉은 자세 그대로 버스를 타고 어디든 가고 싶다. 열심히 싸워서 모든 버스에 리프트가 장찰이 될 수 있도록 싸워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서울랜드서 1시간만에 사망한 아들... 엄마는 반백이 됐다
  2. 2 "롯데 쌀 과자, 후쿠시마 쌀 쓴 것 아니냐"... 진실은?
  3. 3 문 대통령 때리는 중앙일보 기사의 '수상한 일본인'
  4. 4 "사랑니 치료하러 갔는데 치아 20개 넘게 갈아버렸다"
  5. 5 "한국인의 얼굴과 일본인의 창자... 이런 사람이 '토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