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도금공장서 화학물질 유출 사고... 10명 부상

등록 2014.12.10 13:17수정 2014.12.10 13:17
1
원고료로 응원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10일 낮 12시 35분께 대구시 달서구 갈산동의 도금공장인 영남금속에서 화학물질인 차아염소산염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장 주변에 있던 근로자 10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사고는 탱크에 차아염소산염을 주입하던 도중 발생했으나 화재나 폭발 등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구미화학센터의 장비와 인력을 출동시켜 현장에서 방제작업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기네스북에 오른 새만금에서, 끔찍한 일 진행되고 있다
  2. 2 영동에서 사라진 '박덕흠 사퇴 요구 현수막'... 누가?
  3. 3 '입학만 해준다면'... 아이폰 뿌리는 대학, 영업사원 된 교수
  4. 4 "위를 전부 잘라내야 합니다"... 의사의 말에 무너지다
  5. 5 쌀 나눠줬다고 살해된 경주시민들... 참혹한 사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