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알려주는 '접촉사고 후 사진 찍는 법'

가해자와 피해자 가릴 수 있는 결정적 증거... "바퀴 방향 찍어라" 등 4가지

등록 2015.03.18 17:11수정 2015.03.18 17:11
1
원고료로 응원
경찰이 접촉사고 후 '제대로 사진 찍는 방법'을 공개했다. 접촉사고가 났을 때 운전자가 현장에서 찍은 사진은 가해자와 피해자를 가릴 수 있는 결정적 증거다. 하지만 어떤 부위를 어떻게 찍어야 하는지 분명하게 알지 못한다면 자칫 헛수고로 남게 된다.

18일 경찰청이 공식 페이스북에 올린 '경찰관이 알려주는 접촉사고 후 사진 찍는 법'은 총  네 가지다. 경찰의 안내대로 다음과 같이 사진 촬영을 마친 후에는 차량을 갓길로 이동시키고 경찰과 보험사 직원을 차분히 기다리면 된다.

다음은 네가지 방법

하나. 차량의 파손 부위를 가까이서 촬영해야 한다. 파손 부위와 파손 정도는 사고 차량의 속도를 추정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된다.

둘째. 사고 지점에서 20~30M 떨어진 곳에서 찍어야 한다. 상황 파악을 돕기 위해 가급적 4장 이상 찍으면 좋다.

셋째. 바퀴가 돌아가 있는 방향을 찍어야 한다. 바퀴 방향은 가해자와 피해자를 가리는 중요한 증거다.

넷째. 상대 차량에 블랙박스가 달려있다면 그것도 찍어놓자. 블랙박스가 없다고 발뺌하는 운전자가 많기 때문이다. 현장에서 직접 블랙박스 영상도 확인해야 한다.

경찰이 알려주는 '접촉사고 후 사진 제대로 찍는 방법' 4가지. ⓒ 경찰청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좋은 사람'이 '좋은 기자'가 된다고 믿습니다. 오마이뉴스 지역네트워크부에서 일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굴·바지락·게에서 나온 '하얀 물체'... 인간도 위험
  2. 2 10살 초등학생 성폭행... 스포츠계에선 흔한 일이었다
  3. 3 11~15살 학생 수백 회 강간… 이런 일 가능했던 이유
  4. 4 가사도우미에게 재판서 진 고위공직자... 추악한 사건 전말
  5. 5 정청래도 뛰어든 '지역화폐' 대전, "이재명 린치 못봐주겠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