촌닭육회, 참기름장에 전라도스타일로 먹어야 제맛

만성피로에 좋은 영양만점 닭고기... 여름철 보양식으로 으뜸

등록 2015.06.14 17:18수정 2015.06.14 17:18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a

촌닭육회는 고소하고 쫄깃한데다 특별한 식감으로 인해 술안주로 주당들과 미식가들에게 정말 인기다. ⓒ 조찬현


촌닭집이다. 이집 촌닭은 식당 근처에 놓아 키워 먹이기에 닭이 실하고 큼지막하다. 촌닭 한 마리면 어른 서너 명이 든든하게 먹을 수 있는 분량이다. 백숙 요리를 하는 동안 닭껍데기와 닭가슴살로 닭육회를 떠 참기름장과 함께 내온다. 

이것이 촌닭육회다. 남도의 닭요리 전문점에 가면 기본으로 나온다. 직접 잡은 촌닭이라 그 신선도가 남다르다. 고소하고 쫄깃한 데다 특별한 식감으로 인해 술안주로 주당들과 미식가들에게 정말 인기다.

닭서리 하던 추억에 잠겨... '꼬끼오~' 닭울음 소리에 놀라

a

이집 촌닭은 놓아먹이기에 닭이 실하고 큼지막하다. ⓒ 조찬현


a

촌닭들이 한가롭게 모이를 먹고 있다. ⓒ 조찬현


쌍정저수지 등나무 아래 자리를 잡았다. 바람이 살랑살랑 불어온다. 길 건너에서 촌닭들이 한가롭게 모이를 먹고 있다. 잠시 이곳에 앉아 있노라니 그 분위기가 자연과 한데 어우러진 느낌이다. 문득 어릴 적 닭서리 하던 추억이 아련하다.

닭육회는 참기름장에 먹는다. 그 맛은 자연에서 온 맛 날것 그대로의 느낌으로 다가온다. 닭가슴살 육회는 상추쌈을 해도 좋다. 진짜 참기름 향은 매혹적일 정도로 풍미가 남다르다.

a

그 분위기가 자연과 한데 어우러진 느낌이다. ⓒ 조찬현


a

닭가슴살 육회는 상추쌈을 해도 좋다. ⓒ 조찬현


a

촌닭백숙이다. 닭다리 하나 뚝 뜯어 한입 베물면 ‘아~’ 하는 감탄사가 터져 나온다. ⓒ 조찬현


촌닭백숙이다. 닭다리 하나 뚝 뜯어 한입 베물면 '아~' 하는 감탄사가 터져 나온다. 쫄깃한 맛에 행복한 이 느낌은 촌닭에서만 느낄 수 있다. 때깔부터 다르다싶더니 야들한 부드러움에 쫄깃하고 고소한 이 맛을 누가 알까. 다른 육류에 비해 칼로리가 낮은 데다 만성피로에 좋다는 닭고기는 여름철 보양식으로 으뜸이다.

저수지에서 간간히 바람이 불어온다. 한 잔 술이 더해지니 기분이 한껏 고조된다. 세상사 이곳이 무릉도원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해본다. 쑥닭죽으로 마무리하니 포만감에 스르르 눈이 감긴다. '꼬끼오~' 닭울음 소리에 정신을 차려본다.

전남 강진과 영암의 경계인 쌍정저수지 근처에 청풍가든이 있다. 강진 방향에서 광주 가는 옛길이다.

a

쑥닭죽으로 마무리하니 포만감에 스르르 눈이 감긴다. ⓒ 조찬현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네이버블로그 '맛돌이의 내고향 밥상'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는 직접 작성한 글에 한해 중복 게재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전문] "존재감 없음"... "검찰 대응 수월"... '판사 불법사찰' 문건 공개
  2. 2 윤석열 총장의 위기, 자업자득이다
  3. 3 윤석열 검찰총장님, 이런 과거가 있습니다
  4. 4 '사법농단' 알렸던 이탄희 "판사사찰, 양승태 때와 같은 일"
  5. 5 판사 출신 이수진 "위헌적 사찰문건, 윤석열 탄핵해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