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토요일 영월에 가면 특별한 일이 있다

[빛나는 광선, 영월에서 살기] '여행자노래 놀이장터' 풍경

등록 2015.06.30 15:34수정 2015.06.30 15:34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영월에도 이런 공연문화가 다양하게 있으면 좋겠어요. 그래서 이번 주는 어떤 공연을 보러 갈까? 여기 갈까, 저기 갈까? 하고 고민하는 날이 왔으면 해요."

<여행자노래 놀이 장터>(아래 여놀장) 무대에 선 사회자의 말이다.

숨통이 트인다. 여유도 생긴다. 지난주 토요일 여놀장 콘서트를 본 뒤부터는 무대에서 들었던 곡들, 윤도현의 <사랑했나봐>, 시나위<크게 라디오를 켜고>, 자전거탄풍경 <너에게 난 나에게 넌>을 다시 찾아 듣게 된다. 흥얼흥얼. 중얼중얼. 얼마 만에 일하면서, 놀면서, 설거지하면서도 부르던 노래던가.

"안녕하세요, 오랫동안 홍대와 인천에서 노래를 부렀던 싱어송라이터 앨리스입니다."라고 소개한 단아한 여자는 이렇게 덧붙인다.

"영월에 내려와서 지난 2년 동안 이런 무대를 애타게 기다렸습니다. 드디어 찾았네요. 매주 토요일 새로운 곡으로 여러분을 만나겠습니다."

홍대에서 노래를 불렀다는 것도 신기했지만 다부진 자신과의 약속을 관중 앞에 턱 내 놓는 그녀가 무척 신선했다.

"노래할 때, 정신을 몰두하고 나에게 빠져들어야 깊은 이야기가 전달돼요. 그렇지 않을 경우엔 분위기를 찾으러 가면을 쓰고 노래하게 되는데, 편할 수 없죠. 이곳에서는 여러분이 있어서 그런가요. 편안해요."

a

여행자의노래도서관 입구. ⓒ 김광선


a

기타치는 아이들과 노래하는 이명민 ⓒ 김광선


a

콘서트 풍경. 매주 토요일 오후6시면 어김없이 열립니다. ⓒ 김광선


a

동네밴드는 힘이 세다. ⓒ 김광선


이렇게 매주 토요일마다 영월에 있는 여행자의 노래 도서관에 가면 특별한 일이 있다. 도서관 마당에서 낮 12시부터 장터가 열리고 오후 6시부터 콘서트가 열린다.

노래를 하고 싶어 안달이 난 사람들과 노래 들으며 열광하고 위로 받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장터는 텃밭에서 직접 가꾼 상추, 오이, 고추 등이나 집에서 만든 오디잼, 사과잼부터 가을에 말려놓은 곤드레, 고사리 등이나 입다가 작아진 옷, 신발, 책…. 뭐든지 다 나와서 사고팔 수 있다.

지난주 토요일은 어떤 할머니가 집에서 설탕 없이 졸여서 만든 오디잼을 가지고 나오셨는데, 200ml 정도 되는 유리병에 한 가득 담아서 2000원에 주셨다.

앞으로 여놀장이 사람 냄새 풀풀 나는 만남의 장이 되길 바란다. 너도 나도 욕심없이 경쟁없이 '호호하하' 하다가 가는 그런 곳이었으면 좋겠다.
덧붙이는 글 강원도민일보에도 송고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안녕하세요? 틈나는대로 글을 써볼까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방송사 오디션 8강 진출했지만... 3만원 받았습니다
  2. 2 "개미들 돈 버는 건 거품 덕... 올해 안에 주식시장에서 나와야"
  3. 3 거기 사람 묻혀 있다... 한라시멘트의 끔찍한 과거
  4. 4 왜 안방에서 연예인의 외도와 성생활까지 봐야하죠?
  5. 5 리얼돌 수입 허가한 법원이 내세운 근거 4가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