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세계유산 등재 5일 결정... 한·일 막판 협상

한국 발언문 놓고 협상 난항... 이례적으로 심사 하루 연기

등록 2015.07.05 09:05수정 2015.07.05 09:16
2
원고료로 응원
a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연기를 보도하는 일본 NHK 뉴스 갈무리. ⓒ NHK


조선인 강제노동 일본 근대산업시설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최종 결정을 앞두고 한일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

일본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독일 본에서 열리는 제39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한국시각으로 5일 오후 10시 일본 메이지 산업혁명 유산의 세계유산 등재 여부를 심사할 예정이다.

세계유산위원회는 당초 전날 일본의 산업혁명 유산을 심사할 예정이었지만 한일 양국의 합의가 실패하면서 의장국인 독일이 이례적으로 심사를 하루 연기하면서 타협의 시간을 줬다.

앞서 일본은 아베 신조 총리의 주도 아래 나가사키 조선소, 야하타 제철소, 하시마 탄광 등 메이지 시대 산업혁명에 기여한 전국 23곳의 산업시설을 세계유산으로 등재 신청했다.

그러나 한국은 일본이 식민지배 시절 해당 산업시설들이 조선인 5만7900여 명을 강제로 징용해 노동을 착취했고, 수천 명이 숨지거나 행방불명되었다며 세계유산의 보편적 가치에 위배된다고 반발했다.

양국은 지난달 일본 산업혁명 시설의 세계유산 등재 권고가 확정되자 조선인을 강제징용해 노동을 착취했다는 사실을 결정문에 각주(footnote)를 다는 방식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측 발언문 놓고 이견.. 표결 가능성도 거론

그러나 우리 측이 세계유산위원회 발언문에서 일본 산업혁명 시설의 조선인 강제노동 사실을 공식적으로 언급하기로 하자, 일본 측이 반발하면서 다시 돌발 변수가 생긴 것이다.

한국은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조선인 강제노동을 표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반면 일본은 "학술적·기술적인 관점을 논의되는 자리이며, 역사적 논리와 관련된 발언은 자제해야 한다"고 맞섰다.

일본은 발언문의 수위를 조정하기 위한 양측의 사전 조율을 요청했고, 우리 측이 이를 거부하면서 협상은 다시 진통이 시작됐다. 발언문을 놓고 양측의 구체적인 이견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세계유산 등재는 관례적으로 위원국의 만장일치로 결정되기 때문에 의장국 독일을 비롯해 위원국들은 한일 양측의 논쟁에 난색을 보이며 심사를 연기하면서까지 타협을 요구하고 있다.

만약 협상이 실패할 경우 이례적으로 표결에 부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표결이 결정되면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21개 위원국 중 기권을 제외한 유효 투표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세계유산 등재가 가결된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공교롭고도 낯뜨거운 '윤석열 단독'
  2. 2 박근혜 탄핵 후에도, 매년 100억 받으며 돈 쌓는 이 재단
  3. 3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4. 4 로고만 싹 잘라내고... '상습 표절' 손씨, 오마이뉴스 사진도 도용
  5. 5 [단독] '검찰 직접수사 완전폐지' 흐지부지? 여당 내 반대 기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