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m 크레인 전복, 동인천~부천역 전철 운행 중단

인천 부평~백운역 선로서 사고 3명 부상, 운행 중단 길어질 듯

등록 2015.09.16 16:27수정 2015.09.16 16:28
0
원고료로 응원
a

40m 크레인 전복, 동인천~부천역 전철 운행 중단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6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부평역 인근 공사장의 크레인이 경인국철 1호선 선로 방향으로 넘어져 있다. 이 사고로 작업자 3명이 부상하고 동인천역에서 부천역까지 상·하행선 양방향 전철 운행이 전면 중단됐다. ⓒ 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최은지 기자 = 인천의 한 오피스텔 공사장의 대형 크레인이 경인국철 1호선 선로를 덮쳐 작업자 3명이 부상했다.

이 사고로 동인천역에서 부천역까지 상·하행선 양방향 전철 운행이 전면 중단돼 시민들이 극심한 불편을 겪었다.

인천시소방안전본부과 경찰에 따르면 16일 오후 2시 33분께 인천시 부평구 부평역과 백운역 사이 선로에 인근 공사장의 크레인 2대가 넘어졌다.

선로 인근 오피스텔 공사장에서 40m 고정식 타워용 크레인과 20m 높이의 이동식 차량 크레인을 설치하던 중 사고가 일어났다.

a

40m 크레인 전복, 동인천~부천역 전철 운행 중단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16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부평역 인근 공사장의 크레인이 경인국철 1호선 선로 방향으로 넘어져 있다. 이 사고로 작업자 3명이 부상하고 동인천역에서 부천역까지 상·하행선 양방향 전철 운행이 전면 중단됐다. ⓒ 연합뉴스


경찰 관계자는 "고정식 타워 크레인이 넘어지면서 차량 크레인까지 덮친 뒤 선로로 떨어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사고로 차량 크레인에 타고 있던 운전기사 등 작업자 3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차량용 크레인 기사는 크레인이 넘어지려 하자 2m 높이의 운전석에서 뛰어내리다가 좌측 팔과 다리 등을 다쳤다.

크레인 바로 밑에서 작업 중이던 인부 2명도 뒤따라 대피하다가 각각 발목을 다쳤다. 그러나 이들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또 인천역에서 부천역 구간 상·하행선 열차 운행이 전면 중단됐다.

나머지 부천역과 소요산을 잇는 양방향 열차는 정상 운행하고 있다.

사고를 수습 중인 코레일 측은 이날 퇴근 시간까지 사고 복구가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돼 최대한 빨리 복구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면서도 "오늘 안에 복구가 힘들 수 있어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공사 관계자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의 유통기한
  2. 2 '징역 2년 6개월' 이재용, 3년 만에 재수감... 형량은 반으로 깎였다
  3. 3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4. 4 조작된 여성 노동자의 죽음... 야당 당사에서 벌어진 참사
  5. 5 재택근무 전에는 미처 몰랐다, 이 집의 치명적 단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