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국민의당 간 의원들 덕 봤다"

[장윤선·박정호의 팟짱]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남양주갑 국회의원 당선인

등록 2016.04.14 10:44수정 2016.04.15 17:25
5
원고료주기

[총선 결과 총정리] 조응천 "봉숭아학당 싸움은 이제 그만!" ⓒ 오마이TV


a

장윤선 오마이뉴스 정치선임기자가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남양주갑 국회의원 당선인과 전화 인터뷰를 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역설적이게도 (지금의) 국민의당 인사가 (더불어민주당에서) 나가면서 자중지란에만 빠져 있던 야당의 부정적인 측면이 많이 잦아들었어요. 늘 있었던 '복숭아 학당' 같은 당내 계파싸움이 사라지고, 정책 정당, 수권정당으로서 헌신하고, 노력하자는 게 생겼죠"

14일 오마이뉴스 <팟짱>에 출연한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남양주갑 국회의원 당선인은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선전에 대해 이렇게 평했다. 조 당선인은 "새누리당의 공천이 너무 오만하고 독선적으로 보여졌다"며 "'너네 어쩔 건데, 우리 뽑을 수밖에 없잖아'라는 여당의 태도에 지지층이 분노가 생겨 투표장에 가는 것을 단념하는 바람에 야당으로서는 반사적인 이익을 봤다"고 추가적인 평도 내놓았다.

이어 조 당선인은 "이번 선거 결과를 보면 호남에서 비록 '녹색 돌풍(국민의당)'이 일었지만, 다른 지역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대거 승리함으로써 명실상부한 전국 정당이 되지 않았나 싶다"며 "문 전 대표가 호남에 가서 하시는 언어에 대해 진정성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해주는 지역민이 많았다"고 전했다.

조 당선인은 "국정 프로세스나 메커니즘을 잘 아니 제가 여러모로 이바지할 부분이 많을 것 같다"며 "내년 대선에서 우리 당이 국민에 신뢰 가는 정당, 수권정당으로 거듭나는 데 제 역할을 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조 당선인은 검사 출신에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출신이지만, 현직 자영업자 출신 국회의원 당선자 1호이기도 하다. 그래서인지 자영업자의 고민에도 관심이 많았다. 조 당선인은 "이번에 유세하면서 지역구를 샅샅이 훑었는데 '점포', '임대' 딱지가 붙은 가게가 곳곳에 널렸다"며 "영세 자영업자들이 힘겹게 살아가고 있는데 제가 자영업자 출신인 만큼 무엇 때문에 힘드신지 잘 알고 있고, 어떻게 해결할지 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인터뷰 전체 내용은 <장윤선·박정호의 팟짱>을 통해 들을 수 있다.

☞ 아이튠즈에서 <장윤선.박정호의 팟짱> 듣기
☞ 오마이TV에서 <장윤선.박정호의 팟짱> 듣기
☞ 팟빵에서 <장윤선.박정호의 팟짱> 듣기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상기자. 함께 사는 방법을 배우고 있습니다. 저도 10만인클럽 회원이에요~ 함께해요^^

AD

AD

인기기사

  1. 1 국회의원도 말한 "조국 딸 포르쉐"가 '벤츠'로 바뀐 이유
  2. 2 오세훈, 황교안 정조준 "6개월 동안 침묵, 이제 입 열겠다"
  3. 3 유은혜 답변에 발끈한 전희경 "조국 변호인이냐"
  4. 4 박근혜 손에서 벗어나려고... 병원 옥상에 오른 간호사입니다
  5. 5 한국당 장외투쟁 재개, 국민 2명 중 1명 "전혀 공감 안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