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 고양시장, 위안부 할머니와 'UN 본부' 앞 시위

"한일 위안부 합의, 명예와 인권을 철저히 배신한 외교적 담합"

등록 2016.04.16 18:07수정 2016.04.16 18:07
3
원고료로 응원
a

유엔 본부 앞에서 영화 ‘귀향’ 조정래 감독, 강일출 할머니, 이옥선 할머니와 함께 위안부 권리회복을 위한 시위 중인 최성 고양시장 ⓒ 고양시


a

유엔 본부 앞에서 시위 중인 (왼쪽부터)영화 ‘귀향’ 조정래 감독, 강일출 할머니, 최성 고양시장, 이옥선 할머니, 나눔의집 안신권 소장 ⓒ 고양시


최성 고양시장이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증언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위안부 피해자 이옥선·강일출 할머니 등과 함께 15일(현지시각) 오후 UN 본부 앞에서 손팻말을 들고 항의 시위를 벌였다. 안신권 나눔의집 소장과 조정래 영화감독(귀향)도 이날 시위에 함께했다.

이들이 들고 있는 손팻말에는 "아베는 위안부 피해자에게 공식 사과, 법적 피해 보상을 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라, 유엔은 위안부 피해자 권리회복을 위한 진심 어린 노력을 하라, 오바마 대통령은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라는 글이 적혀 있다.

최 시장은 이옥선 할머니와 함께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서 지난해 12월 28일 이루어진 위안부 관련 정부의 합의를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을 철저히 배신한 외교적 담합, 기본권을 침해한 위헌적 요소가 있는 불법 합의문"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피해자들은) 치욕과 고통, 한을 풀지 못하고 한 명씩 죽어 나가 이제 44명만 살아 있다"며 "한 명이라도 더 살아 있을 때 일본 정부의 국가적 책임 이행이 실현돼야 하고, 세계의 시민 사회가 (이를 위한) 올바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라고 주장하며, 5가지 요구사항을 발표했다.

▲ 일본을 대표한 아베 총리의 피해자에 대한 진심 어린 공식 사과.
▲ 피해자에 대한 합당한 배상과 재발방지를 위한 법령 정비 등 다양한 대책 마련.
▲ 역사 교과서를 올바로 기술, 교육하여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비롯한 역사적 만행을 현재와 미래 세대에 그대로 전달.
▲ 유엔과 국제사회가 앞장서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을 일본 정부에 권고하고 진정성 있는 해결 의지가 보이지 않을 경우 '유엔 차원의 반인권 실태 조사와 강도 높은 유엔 결의안 채택.
▲ 대한민국 20대 국회, '위안부 피해자 및 일본군 강제동원 피해자 권리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 추진.

"20대 국회, 피해자 권리회복 위한 특별법 만들어야"

a

최성 고양시장(좌)과 이옥선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나눔의 집 안신권 소장이 유엔 본부 앞에서 ‘아베는 위안부 피해자에게 공식적으로 사죄하고, 법적인 배상 및 책임자를 처벌하라’, ‘유엔은 위안부 피해자 권리회복을 위한 진심어린 노력을 이행해 달라’, ‘오바마 대통령은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적극 나서달라’ 라고 쓴 피켓을 들고 위안부 피해자 권리 회복을 위한 시위를 하고 있다. ⓒ 고양시


a

최성 시장과 나눔의 집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시위에 앞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22만 명이 참여한 범국민 서명운동 서명부 원본을 유엔에 전달했다. ⓒ 고양시


최 시장은 시위에 앞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22만 명의 염원이 담긴 범국민 서명부 원본을 유엔에 전달했다. 뉴욕 더블트리(double tree) 호텔에서 '북한 핵 문제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방안'을 주제로 연설도 했다.

최 시장은 이날 연설에서 "새로 구성되는 20대 국회에서 위안부 피해자 및 일본군 강제동원 피해자 권리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범국민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유엔 차원의 반인권 실태 및 강도 높은 유엔 결의안을 강력히 촉구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최 시장은 일본 정부가 독도 영유권 침탈을 위해 SNS 홍보를 강화하는 것과 관련 "독도 영유권 침탈 기도를 저지하기 위해 고양시에서 수년 전부터 국제적인 SNS 평화 인권운동을 시작했다, 이를 더 적극적으로 전개해 국제사회의 동참을 호소하겠다"라고 밝혔다. 

최 시장은 지난 14일 (한국시각)출국했다. 오는 23일 귀국한다. 출국 전 "위안부 문제 해결과 독도 망언 규탄 유엔 평화 기구의 대한민국 유치를 위해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비롯한 뉴욕과 워싱턴의 각계 전문가에게 강력한 의지를 전달하겠다"는 각오를 보도자료를 통해 밝힌 바 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좋은 사람'이 '좋은 기자'가 된다고 믿습니다. 오마이뉴스 지역네트워크부에서 일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의 몰락... 흥미로운 내부의 속사정
  2. 2 통합당 비호감도 최고치인데... 기름 끼얹은 주호영
  3. 3 정경심 재판에 또 나온 조교 "징계 무서워 검찰이 불러주는 대로..."
  4. 4 '윤석열 저거 죽여야겠다' 방향 잃은 김경진의 해석
  5. 5 케이팝 팬들 왜 이러는 거지? 세계 언론이 바빠졌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