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진 채용' 사례 속출, 새누리 지도부 사과

김희옥 "특권 내려 놓기 고민해야", 박명재 "3당 공동 논의 필요"

등록 2016.06.30 09:28수정 2016.06.30 09:58
14
원고료주기
a

친인척 보좌관 채용 논란 수습에 나선 새누리당새누리당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과 정진석 원내대표, 박명재 사무총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혁신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김 위원장은 친인척 보좌관 채용 논란에 대해 "수권정당으로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솔선수범해야 한다.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면 공멸한다는 생각으로 엄격한 잣대를 적용할 것이다"고 말했다. ⓒ 유성호



"일부 의원들의 유사 사례가 나와서 안타깝다, 국민께 사죄드린다."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친인척 채용 후폭풍이 옆 동네인 새누리당에도 옮겨 붙었다.

30일 박명재 사무총장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혁신비대위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후 부적절한 사례가 발생할 경우 새로 구성될 윤리위원회를 통해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박 사무총장은 "2주 후에 시정조치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면서 "빠른 시일 내 비대위 의결을 통해 조속히 처리하겠다"고 전했다.

박인숙 새누리당 의원이 5촌 조카와 동서를 각각 5급 비서관과 인턴으로 채용한 사례를 시작으로 김명연(동서, 4급 보좌관) 의원 등의 채용 의혹이 제기되면서 황급히 '집안 단속'에 나선 것이다. 일부 언론은 두 의원 외에도 유사 사례가 2건이 더 있다고 보도했다.

김희옥 혁신비대위원장은 이와 관련해 "어제 혁신위는 8촌 이내 친인척 (보좌진) 채용을 금지하는 사안을 당 소속 의원들께 보냈다"면서 "국민께서 정치권의 특권이라고 여기는 많은 부분에 대해 심도 깊게 논의하고 혁신하겠다"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 박인숙이 누구? 새누리당 덮친 '서영교 부메랑').

덧붙여 박 사무총장은 친인척 채용 문제를 3당이 함께 논의하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3당이 공통된 문제라 함께 고민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법적, 제도적 장치와 국회 전체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의원 친인척 채용 논란의 불씨를 당긴 서영교 의원에 대한 당무감사 결과를 발표한다.

지난 25일 서 의원에 대한 감사를 실시한 당무감사원은 이날 오전 10시 더민주 당사 회의에서 윤리심판원 회부와 징계 여부를 논의하고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결과에 따라 징계가 결정되면, 윤리 심판원은 제명·당원권 정지·경고 등 징계 수위를 재논의 한다.

a

박인숙 "친척 채용 논란 일으켜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자신의 친인척을 의원실 보좌관에 채용해 논란에 싸인 박인숙 새누리당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보좌진 가족채용으로 국민 실망 분노 있는 시점에 보좌진 친척 채용으로 논란을 일으켜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 유성호


댓글1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나경원, 재신임 계획도 짰는데... 깨진 '원내대표 연장의 꿈'
  2. 2 [단독] 가방 분실사건까지... 검찰, 청와대 전방위 압박
  3. 3 노 대통령도 당했다, 검찰에 가면 입 다물라
  4. 4 나도 모르는 내 계좌로... 5천만 원을 날릴 뻔
  5. 5 윤석열의 검찰이 청와대 담을 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