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 "녹취록 사건, 음습한 공작정치 냄새 나"

'유도 심문' 강조하며 김성회 폭로 비난, "정치 하면서 별꼴 다 본다"

등록 2016.07.20 12:05수정 2016.07.20 17:14
2
원고료로 응원
a

국회 본회의 참석한 서청원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사드 배치에 대한 긴급현안질문에 참석해 황교안 국무총리를 비롯한 국무위원들의 답변을 지켜보고 있다. ⓒ 유성호


"음습한 공작 정치 냄새 나는 일이 왜 벌어졌는지 이해할 수 없다... 자괴감을 느낀다, (오랜 시간) 정치하면서 별꼴 다 본다."

'공천 개입 녹취록 파문' 논란의 중심에 선 새누리당 서청원 의원이 입을 열었다. 서 의원은 녹취록 내용보다 폭로 사실에 화살을 겨눴다. 전날 이우현, 김태흠, 이장우 등 친박계 의원들이 도덕성을 운운하며 녹취 폭로에 집중 비난을 가한 것과 같은 결의 반박이었다(관련 기사 : "비겁한 인간쓰레기" 공천개입보다 폭로가 문제라는 친박).

서 의원은 20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더 이상 이런 것들이 보인다면 내가 가만히 있지 않겠다"면서 "지금도 이런 (공작) 냄새가 나는 게 안타깝다, 더 이상 소모적인 일이 불거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의원은 최경환-윤상현 의원과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의 녹취 발언도 공천 개입으로 볼 수 없다고 적극 변호했다( 관련 기사 : 친박 초토화시킬 '총선 개입' 녹취록 나왔다).

서청원 "먼저 약속 저버린 것을 정리 차원에서 전화"

그는 "원래 그 친구(김성회 전 의원)가 화성 신설구에 출마하기로 했던 것인데, (서 의원의 지역구에) 등록하고 문자 메시지 보내고 사무실 냈다고 하니까, 우려 차원에서 정리하려고 왜 그쪽에 (등록)하느냐, 처음에 약속한 대로 신설구 가야지 그러다 불거진 것이다"라면서 "근데 왜 이 (전당대회를 앞둔) 시점에서 그런 문제가 벌어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해명했다. 최경환·윤상현 의원의 통화는 약속을 저버리고 서청원의 지역구로 출마한 김 전 의원을 설득하고자 한 것으로, 공천 과정에서 으레 있는 교통 정리에 불과하다는 주장이었다.

하지만 신설 지역구 출마를 약속해 놓고 다른 행동을 보였다는 서 의원의 주장은 김성회 전 의원의 입장과는 정반대의 얘기다.

TV조선이 공개한 당시 녹취록을 살펴보면 "지역구를 옮기면 경선하라고 할 텐데"라며 우려하는 김 전 의원에게 윤상현 의원이 "우리가 다 만들지, 친박 브랜드"라고 지역구 변경을 설득하는 내용이 있다. 김 전 의원이 자진해서 출마지를 변경한 것이 아니라, 설득에 의한 타의로 결정했음을 유추할 수 있는 대목이다.  

'대통령 개입' 전면 반박 "그게 무슨 청와대가 개입할 문제냐"

서 의원은 "청와대까지 공천에 개입했다"는 취재진의 말에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그게 무슨 청와대가 개입할 문제냐!"면서 "본인이 (화성)병으로 가기로 약속해 놓고 갑으로 갔는데, 청와대와 무슨 관계가 있겠나, 상식적으로 생각해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서 의원은 "아니 대통령이 무슨... 처음에 약속한 대로 해야 하지 않겠느냐는 거지, 기자들이 상식적으로 생각해야한다"고 말했다.

"나와의 약속은 대통령과의 약속" 등 대통령의 뜻을 강조한 현기환 수석의 녹취 발언은 김 전 의원의 '유도심문'이라고 봤다. 서 의원은 "녹취록을 잘 봐라, 재재재(再再再) 묻지 않느냐, (답변을) 유도하기 위해서 그런 것"이라고 일축했다. 

한편, 새누리당 지도부는 당 차원의 진상 조사를 요구한 정병국, 김용태 의원 등 비박계 당권주자들의 요구도 거절했다. 당 재건을 위해 노력해야 하는 시점에서, 다시 당내 계파 싸움이 벌어져선 안 된다는 기조다.

정진석 원내대표도 20일 오전 혁신비상대책위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관련 사건에 대한) 징계는 없다"면서 "계파 싸움 때문에 이전투구로 계속 비춰지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본회의를 참석하는 길에도 "뒤늦은 책임공방이 무슨 도움이 되겠나"라면서 "조금씩 인내하고 양보, 자숙하며 새로운 시작을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유독 그곳에 많은 동성간 성폭력... 법원은 관대하기만
  2. 2 존재 자체로 '국보급' 물고기, 금강서 찾았다
  3. 3 1분 만에 진술 번복한 정경심 증인... "본 적 있다", "직접 본 건 아니다"
  4. 4 "성추행 알리면 배구부 해체" 한 마디에 동료마저 등 돌렸다
  5. 5 부산 유니클로 범일점 뜻밖의 첫손님... "NO일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