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인영 교수 인문학 강의] 오이디푸스에서 카이사르까지

등록 2016.10.25 10:29수정 2016.10.25 10:31
0
원고료로 응원
인문학은 사람과 사람의 근원을 다루는 학문이다. 인간의 사상과 문화를 탐구하는 학문이다.

<대전시민아카데미>와 <대전충남인권연대>가 마련한 '역사의 뜰을 걷다'(시즌2) 강좌는 인간의 시작, 아니 인간다움의 시원을 찾아보는 시간이다. 인문학 사유의 중심을 파고 들어갔다고 할 수 있다.

강좌에서 다루는 주된 등장인물은 고대 서양인이다. 인간의 원형 오이디푸스 왕 이야기(1강, 11월 10일), 철인의 시조 소크라테스(2강, 11월 17일), 대왕의 전형 알렉산드로스(3강 11월 24일), 권력의 화신 카이사르(4강 12월 1일)다.

<대전시민아카데미>와 <대전충남인권연대>가 마련한 '역사의 뜰을 걷다'(시즌2) 강좌 ⓒ 심규상


오인영 교수가 전강을 맡는다. 오 교수는 고려대 석탑강의상을 열다섯 차례나 수상했다.
주최 측은 "인간의 존재 조건과 인간적 삶에 대한 무거운 주제를 경쾌하게 풀어낼 것"이라며 수강신청을 권하고 있다.

관심 있는 시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내달 10일 첫 강의를 시작으로 12월 1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7시 대전시 NGO 지원센터(대전시 중구 선화동 삼성생명빌딩 2층)에서 열린다.

수강료는 4만원(대전시민아카데미와 대전충남인권연대 회원 20% 할인)이며 1강좌당 수강료는 1만 5천 원이다.
덧붙이는 글 문의/대전시민아카데미 042-489-2130, 대전충남인권연대 042-342-1210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추미애의 소설, 전두환의 태평성대
  2. 2 '안희정 촬영 담당'이던 그가 김지은 편에 선 까닭
  3. 3 A과학고 교사들 잇단 희귀암 육종... '3D 프린터 공포' 확산
  4. 4 시어머니에게 '일침' 날린 4선 의원, 속이 다 후련했다
  5. 5 장준하 선생에게... 문재인 정부가 항소라니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