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인영 교수 인문학 강의] 오이디푸스에서 카이사르까지

등록 2016.10.25 10:29수정 2016.10.25 10:31
0
원고료로 응원
인문학은 사람과 사람의 근원을 다루는 학문이다. 인간의 사상과 문화를 탐구하는 학문이다.

<대전시민아카데미>와 <대전충남인권연대>가 마련한 '역사의 뜰을 걷다'(시즌2) 강좌는 인간의 시작, 아니 인간다움의 시원을 찾아보는 시간이다. 인문학 사유의 중심을 파고 들어갔다고 할 수 있다.

강좌에서 다루는 주된 등장인물은 고대 서양인이다. 인간의 원형 오이디푸스 왕 이야기(1강, 11월 10일), 철인의 시조 소크라테스(2강, 11월 17일), 대왕의 전형 알렉산드로스(3강 11월 24일), 권력의 화신 카이사르(4강 12월 1일)다.

<대전시민아카데미>와 <대전충남인권연대>가 마련한 '역사의 뜰을 걷다'(시즌2) 강좌 ⓒ 심규상


오인영 교수가 전강을 맡는다. 오 교수는 고려대 석탑강의상을 열다섯 차례나 수상했다.
주최 측은 "인간의 존재 조건과 인간적 삶에 대한 무거운 주제를 경쾌하게 풀어낼 것"이라며 수강신청을 권하고 있다.

관심 있는 시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내달 10일 첫 강의를 시작으로 12월 1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7시 대전시 NGO 지원센터(대전시 중구 선화동 삼성생명빌딩 2층)에서 열린다.

수강료는 4만원(대전시민아카데미와 대전충남인권연대 회원 20% 할인)이며 1강좌당 수강료는 1만 5천 원이다.
덧붙이는 글 문의/대전시민아카데미 042-489-2130, 대전충남인권연대 042-342-1210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정부의 선택... 싱가포르 총리는 왜 격노했을까
  2. 2 바이든은 왜 일본에만 선물을 줬나... 윤석열 정부의 오산
  3. 3 대통령실 홈피에서 사라진 메뉴... 수상한 조짐
  4. 4 [단독] '25년 계양사람' 승용차, 새벽엔 목동에 낮엔 계양에
  5. 5 2인자에게 공권력 맡긴 '한동훈 현상', 독재자들의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