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영진전문대 방문, 최순실의 이 사진도 화제

유치원 부원장 시절 사진 돌아... 대통령 학교 방문 당시 '입김' 논란

등록 2016.11.01 20:41수정 2016.11.01 20:41
6
원고료로 응원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가 1980년대 후반에서 1990년대 초반 사이 영진전문대 부설 유치원에 근무한 사실이 밝혀졌다.

이 때문에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이후 전문대로는 처음으로 2014년 9월 영진전문대를 찾은 일이 그와 관련됐기 때문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낳고 있다.

a

'최순실 유치원 부원장'이란 제목으로 '대통령의 시간'이란 웹사이트에 올라 온 사진 ⓒ 대통령의 시간 캡처


1일 영진전문대에 따르면 최씨는 1988년 3월부터 1993년 2월까지 5년간 영진전문대 부설 유치원에 부원장으로 근무했다.

영진전문대 관계자는 "언론에서 연락이 와서 뒤늦게 그러한 사실을 알았다"며 "하지만 당시 어떻게 부설 유치원 부원장으로 왔는지는 지금 어떤 기록도, 그에 대해 알만한 이도 없어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자세한 이력은 알 수 없지만 최씨는 육영재단 유치원 원장을 지낸 후 이쪽으로 온 것으로 들었다"며 "당시에는 박사학위 없는 이도 4년제 대학 교수를 하고, 고교 교사가 전문대 교수를 하기도 했던 시절이었다"며 고 덧붙였다.

이 사실이 2014년 박 대통령 방문과 연결돼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

그해 영진전문대는 설립자가 교비를 횡령한 혐의로 기소되는 등 안팎으로 시끄러웠던 시기였다.

대학 관계자는 "당시 박 대통령이 우리 대학을 방문한 것은 주문식 교육 현장을 둘러보기 위해서라고 알고 있다"며 "2010년 이명박 전 대통령도 우리 대학을 방문하려 했지만 다른 일이 생겨 성사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한 인터넷 사이트에는 '부원장 최순실 선생님'이라고 적힌 당시 최씨 사진이 올라와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박원순 저격수'였던 강용석 행보가 우려스러운 이유
  2. 2 [전문] 피해자의 글 "사과 받고 싶었습니다, 저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3. 3 "빌어먹을 S코리아, 손정우 보내라" 미국민들 이유있는 분노
  4. 4 "박원순 성추행 장소는 시장 집무실 및 내실, 4년간 지속"
  5. 5 강형욱 보고 개 스터디까지 했는데... '현타' 온 아이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